국제

심장이 몸 밖에 달린 아기 탄생…100만명 중 8명 확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심장 밖에 달린 아이

최근 해외에서 심장이 몸 밖에 달린 아기가 태어나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메트로 등이 보도했다.

인도에 사는 프리얀카 팔(24)이라는 여성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6일 인도 북부의 우타르프라데시(Uttar Pradesh) 주에서 아들을 출산했다.

아이가 프리얀카의 뱃속에서 나오자마자 가족들과 의료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기의 심장이 가슴 밖에서 뛰고 있었던 것.

아이의 아빠는 “신이 우리에게 전혀 다른 새로운 길을 주셨다고 생각했다. 우리는 곧장 아들을 위한 기도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심장이 밖에 달린 채 태어나는 경우는 매우 드물며, 이 같은 증상은 심장 전위증(ectopia cordis)이라고 부른다. 심장 전위증은 흉강 밖에 심장이 위치한 선천적인 기형이다.

메트로에 따르면 100만 명 중 단 8명에게서 나타나는 증상이며 심장전위증을 가진 신생아 90%는 사산되거나 3일 이내에 사망한다.



프리얀카의 아이는 다행히 현재까지 생존해 있지만 심장을 제자리로 돌리는 수술이 시급한 상황이다. 그러나 수술 과정이 워낙 복잡한데다 치료 기간도 길어서 병원비는 천문학적 숫자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아이의 아빠는 “일용직으로 살아가는 내게는 아이의 치료비를 댈 능력이 없다. 하지만 희망을 버리고 싶지 않다”면서 “현재로서는 정부가 우리에게 도움을 주길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Top photo/Barcroft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