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항균비누 성분’ 트리클로산, 美미네소타서 금지…효과에 의문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부분 항균비누에 들어가는 ‘트리클로산’이란 화학물질의 인체 유해 여부를 싸고 거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미국 미네소타주(州)가 16일(현지시간) 살균 성분인 트리클로산을 사용한 모든 소매 상품의 판매를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런 움직임은 미네소타뿐만 아니라 앞으로 미국 전역으로 확산할 것으로 여겨진다고 기즈모도 등 외신은 전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도 “트리클로산을 포함한 비누가 일반 비누와 물로 세정하는 것보다 세균 제거에 효과적이라는 증거는 없다”고 인정하고 있다.

최근 연구를 통해서도 트리클로산은 “적어도 실험실 동물들에서 생식과 성장에 필수적인 호르몬을 파괴하고 내성균의 발달을 촉진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즉 트리클로산의 효과가 그리 크지도 않으며 심지어 유해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미국 내 다른 주에서도 미네소타주와 유사한 판매금지법이 생길 가능성이 높으며, 트리클로산이 미국 전체에서 규제를 받게 될 수도 있다고 전해졌다.

하지만 미네소타에서 트리클로산을 포함한 상품의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이 실제로 시행되는 시점은 2017년 1월 1일이다. 현재 미국 내 항균비누 등 위생상품의 75%가 트리클로산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제조사들이 대응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FDA는 지난해 12월 항균비누와 바디워시 등 위생제품 제조업체에 대해 이들 제품이 일반 비누와 물보다 안전하고 효과가 높은지 입증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일부 외신은 제품 출시 이전에 이런 입증 절차를 거쳐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반문하면서 FDA측의 뒤늦은 조치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