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달콤한 초콜릿, 스트레스 해소 효과 없다” <美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흔히 우울하고 마음이 축 쳐져있을 때 초콜릿이나 아이스크림 같은 달콤한 음식을 먹어주면 기분이 한결 나아진다는 인식이 있지만 실제로는 큰 효과가 없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과학전문매체 라이브 사이언스닷컴은 미네소타 대학 심리학 연구진이 “초콜릿, 쿠키, 아이스크림 같은 달콤한 음식이 스트레스 해소에 큰 도움이 안 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프로그램 참여자들을 다음과 같은 실험을 진행했다. 먼저 분노, 두려움, 슬픔 등을 유발시키는 내용의 비디오를 20분간 시청한다. 그리고 ‘간단한 음식(수프 등)’, ‘그들이 좋아하는 음식(초콜릿, 아이스크림 등), ‘영양 간식 혹은 금식’의 3가지 종류 음식을 한번 씩 섭취하고 얼마만큼 기분이 나아졌는지 스스로 체크해보는 것이다. (단 실험은 각각 다른 날 한번 씩 총 3번에 걸쳐 진행돼 정확성을 높였다.)

이후 나타난 결과는 예상과 달랐다. 실험 참가자들은 비디오 시청 직후 급격한 우울 감을 보였지만 수프를 섭취하던 초콜릿을 먹던 혹은 아무것도 먹지 않았어도 실험 종료 3분 후 일제히 기분이 나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미네소타 대학 헤더 와그너 연구원은 “어떤 음식을 섭취하든 이것은 사람의 기분 향상에 직접적인 원인으로 작용되지 않았다. 뭔가 달콤하고 입을 즐겁게 해주는 음식을 먹는다고 실제로 우울증 극복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라며 “기분이 안 좋다고 초콜릿이나 아이스크림 같은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을 먹는 것은 건강 자체를 위협하게 된다. 운동이나 취미 생활 같은 방법이 아닌 달콤한 음식을 섭취하는 습관을 유지하는 것은 장기적으로 도움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해당 연구가 단기적 우울 증세에 국한된 데이터인 만큼 장기적이고 오래 축적된 사회적 스트레스에 대한 추가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연구는 국제 심리과학 연구 협회 회의(Association for Psychological Science meeting)에서 발표됐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