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아들이 친 프로 ‘첫 홈런볼’ 관중석 아빠가 잡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프로야구 마이너리그 경기 중 마치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

경기에 나선 한 선수가 처음으로 친 홈런볼을 아빠가 직접 잡았기 때문이다. 현지언론에서 영상과 함께 공개해 화제가 된 이 상황은 지난 24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쿼드시티에서 열린 경기 중 벌어졌다.

이날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싱글 A팀 쿼드 시티스 리버 밴디츠 소속의 유망주 콘래드 그레거는 LA 에인절스 산하 팀과의 경기 중 오른쪽 담장을 훌쩍 넘기는 프로선수로서는 첫 홈런을 기록했다.

화제가 된 사건은 이때 벌어졌다. 한 중년의 남자가 주변의 글러브를 낀 남자들을 모두 물리치고 맨 손으로 이 공을 잡아낸 것. 놀라운 사실은 이 남자가 바로 그레거의 친아빠로 이날 그는 아들의 첫 경기를 보기위해 무려 5시간이나 차를 타고 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첫 안타, 첫 홈런 등은 선수에게 직접 건네주는 문화에 비춰보면 얼마나 뜻깊은 사건이 벌어졌는지 짐작할 만 하다.

경기 후 그레거는 “더그아웃에서 아빠가 내 홈런볼을 직접 잡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믿기 힘들었다” 면서 “그렇지만 경기를 직접 보기위해 먼 거리를 오신 것 자체가 너무나 기쁘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