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행기서 “소변 마렵다” 했더니 승무원이 컵 주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런 당황스러운 일이…

캐나다 국내선 비행기에 탑승했던 한 여성 승객이 최근 황당한 일을 당했다. 비행기가 이륙한 뒤 ‘볼일’(?)이 급해 화장실에 가려고 했지만 안타깝게도 이 비행기에는 화장실이 없었던 것.

그녀가 탄 비행기는 캐나다의 지역항공사인 래보라도 에어(Air Labrador)의 국내선 항공편이었다.

당시 그녀는 출발 지역 공항에서 화장실에 미리 들르려 했지만 해당 공항 화장실은 수리중 이었다. 하는 수 없이 그대로 비행기에 탑승했고 도착지가 아닌 경유 공항에 비행기가 멈출 때까지 참아야했다.

경유지역 공항에 도착했지만 당황스럽게도 해당 공항의 화장실이 또 수리중인 상태였다. 그녀는 ‘소득 없이’ 비행기에 다시 탔지만 소변을 참을 수 없었고, 결국 승무원에게 민망한 부탁을 해야만 했다.

비어있는 일회용 플라스틱 커피 컵과 비닐봉지를 얻어 기내 좌석에서 급한 볼일을 해결한 것.

그녀는 “내 부탁을 들은 남자 승무원은 입가에 옅은 미소를 띠며 내게 컵과 비닐봉지를 가져다주었다”면서 “비록 옆에서 외투를 들어 올려 소변을 보는 모습을 가렸지만, 사생활이 침해됐다는 생각은 가시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내게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바지에 소변을 보거나, 커피 컵에 소변을 보는 것, 두 가지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캐나다 항공사의 비행기 탑승객이 화장실 때문에 불편을 겪은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주, 한 남성 역시 에어캐나다익스프레스의 여객기에 탑승한 한 남성 역시 기내에 화장실이 없어 어쩔 수 없이 비닐봉지에 소변을 본 일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이 남성 뿐 아니라 함께 탑승했던 승객들 까지도 불쾌함을 느껴야만 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