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태양 가린 초대형 ‘화산재 구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네시아 활화산이 폭발하면서 만들어진 초대형 구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달 31일, 인도네시아 누사텡가라주 상제앙 아피 화산이 폭발하면서 엄청난 양의 화산재가 뿜어져 나왔다.

화제가 된 사진은 화산재가 약 20㎞ 상공까지 높게 솟아오른 모습을 담고 있으며, 이는 거대한 화산재 구름의 옆을 아슬아슬하게 지나던 비행기의 관광객이 포착한 것이다.

당시 목격자들은 높이 솟은 화산재가 해를 다 가릴 정도로 규모가 컸으며, 그 모습이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웅장하고 신비로웠다고 전했다.

하지만 영화 같던 ‘화산재 구름’은 곧장 여러 곳에서 문젯거리가 됐다. 이 화산재가 인근 거주지역에 떨어지면서 온 마을이 화산재 투성으로 변해버린 것.



뿐만 아니라 호주 북부까지 이동한 화산재 때문에 호주와 인도네시아를 오가는 항공편이 대거 취소됐으며 탑승객 수 백 명이 발이 묶였다.

다행히 화산 발생지역 주민들은 모두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교통 관계자들은 이번 화산재로 막힌 하늘길이 쉽사리 열리지 못할 것으로 보고 우려를 표하고 있다.

한편 인도네시아에는 활화산이 120여 개나 있어 언제나 화산 폭발의 위험이 도사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2월에는 인도네시아 수나트라섬의 히나붕 화산이 폭발해 16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 700℃에 달하는 화산재를 수차례 분출해 인근 지역과 국가에 악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