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오피셜] 토트넘, 43세 GK 프리델과 재계약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체티노 감독 임명 후 팀을 재정비하고 있는 토트넘이 9일(현지시간) 베테랑 골키퍼 브래드 프리델과의 1년 재계약을 발표했다. 1971년생으로 올해 만 43세인 프리델은 만 44세까지 현역선수로 뛰게 됐다.



토트넘은 구단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프리델이 1년 더 선수로 뛰며 그의 조국인 미국에 토트넘을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함께 수행할 것이라고 알렸다. 프리델은 미국국가대표팀에서 82경기에 출전한 바 있다.

프리델은 리버풀, 블랙번, 아스톤 빌라, 토트넘 등을 거치며 EPL 팬들에게 꾸준한 활약을 선보인 골키퍼이다. 특히 그는 310경기 연속 출장이라는 EPL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44세까지 현역으로 뛰게 된 프리델이 언제까지 선수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 프리델과의 재계약을 알리고 있는 토트넘(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이성모 객원기자 London_2015@naver.com

트위터 https://twitter.com/inlondon2015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