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요가하면 기억력, 정확도 향상된다” <美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요가 효과

신체에 과도한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 동시에 최대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운동으로 알려진 요가가 뇌 건강을 유지하는데에도 도움을 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미국 일리노이대학 신체운동학 및 공공위생학과 교수 에드워드 맥컬리는 55~79세 성인 108명 중 61명에게 8주간 하타 요가를, 다른 47명에게는 비슷한 강도의 스트레칭 및 미용체조를 하게 했다.

하타 요가는 다양한 요가법 중 가장 보편화 된 장르로, 미국 및 한국에서는 80%가 이 하타 요가와 일반 요가를 동일시한다.

8주 후 두 그룹의 기억력과 정신적 유연성, 노인들이 색깔과 형태 등을 구분하는 주의력 변환 과제(attention-switching task) 등의 능력을 비교한 결과, 스트레칭 및 체조를 한 그룹에게서는 특별한 변화가 관찰되지 않았다.

이에 반해 하타 요가를 한 그룹은 위의 항목별 점수가 8주 전보다 높아져 있었다.

하타 요가 전문가이자 함께 연구를 이끈 일리노이대학의 네아 고테 박사는 “하타 요가는 정확한 자세와 호흡을 일정시간 유지함으로서 신체와 정신, 호흡 등의 기능 향상에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요가를 하는 사람들에게서는 뚜렷한 기억력 증가 및 정밀한 손의 움직임 등 뇌 기능 향상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요가를 하는 동안 뇌의 메커니즘의 변화를 확인하는 것이 다음 연구 과제”라고 덧붙엿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노인학시리즈A 기초간호과학지(Journals of Gerontology Series A: Biological Sciences and Medical Sciences)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