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 vs 미국, 자녀 1명 양육비용 비교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양육비용

갈수록 늘어만 가는 양육비용에 아이 낳기를 거부하는 부부들이 늘고 있다. 단지 한국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현지시간으로 18일 미국 농무부가 발표한 연차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 기준 미국의 중산층이 아이를 낳아 성인(18세)이 될 때까지 양육하는데 드는 비용은 24만 5340달러(약 2억 4963만원)로, 예년에 비해 1.8% 증가한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는 6만1530달러~10만 6540달러의 연 소득을 거두는 두 자녀 가계를 중산층으로 정의했다. 이를 기준으로 연 소득이 6만1530달러(약 6261만원) 이하의 저소득 가계는 자녀 한 명이 18세가 될 때 까지 평균 17만 6550달러(약 1억 7964만원)를, 소득이 10만 6540달러(1억 840만원)가 넘는 고소득층 가계는 40만 7820만 달러(약 4억 1496만원)를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 뿐 아니라 지역별로도 편차가 있다. 북동부 도심에서의 양육비는 45만 5000달러(약 4억 6297만원)에 달하는 반면, 소득수준이 비교적 낮은 교외에서는 14만 5500달러(약 1억 4805만원)에 불과했다.

중산층 가계가 자녀 양육을 위해 연간 소비하는 비용은 1만 4970달러(약 1524만원)로, 전년에 비해 17%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무부는 “한 해 평균 인플레이션을 2.4%로 전제했을 때, 2030년에는 중산층 가계의 한 자녀 양육 비용은 30만 4480만 달러(약 3억 980만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의 이번 데이터는 자녀의 대학 등록금을 포함하지 않은 반면, 한국은 대학등록금까지 포함한 비용을 한 자녀 양육비용으로 책정해 조사를 실시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지난 해 발표한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녀 1인당 대학 졸업까지 22년 동안 드는 비용은 총 3억 8964만 4000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부모의 소득 및 지역차를 고려하지 않고 산출한 결과이며, 자녀양육비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사교육비(월 22만 8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