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장 활보하는 에볼라 환자…강제 이송 현장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자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버젓이 시장 한복판을 활보하다 의료진에게 강제로 이송되는 장면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라이베리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수도 몬로비아의 야외시장에 등장한 이 남성(사진 속 붉은 티셔츠를 입은 남성)은 시장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빵 등 먹을 것을 찾아 다녔고, 이를 본 시민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통제에서 벗어나 시장과 거리를 휘젓게 된 정확한 경로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신고를 접한 유니세프 소속 요원들이 지프 차량을 타고 출동해 현장에서 한동안 대치를 벌였다.

이 남성은 매우 강하게 저항했지만 결국 붙잡혔고, 강제로 유니세프 차량 뒷좌석에 실린 채 현장을 빠져 나갔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상황이 현재 바이러스 감염국을 중심으로 퍼지는 식량난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2일 라이베리아와 시에라리온, 기니 등 세 나라가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격리 조치된 영향으로 마을 주민들이 식량을 구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식량 공급량이 줄고 사재기 현상 등으로 수요가 늘어 가격이 오르면서 식량난은 더욱 심각해 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라이베리아는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국이라는 오명이 붙을 정도로 전염통제가 되지 않는 심각한 상황이다.

지난 2일 선교단체 ‘SIM 국제선교회’는 몬로비아에서 의료 활동을 하던 미국인 의사 1명이 추가로 에볼라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재까지 에볼라 바이러스 사망자 수가 1552명에 달하며, 9개월 후에는 감염자 수가 2만 명이 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