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기획] ‘한미연합사단’ 어떤 전력으로 구성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와 미국이 한반도 유사시 핵심적인 임무를 수행하게 될 ‘연합사단’ 창설에 합의하면서 새로이 편성될 부대의 전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6.25 전쟁이나 베트남 전쟁 당시 우리 군이 미군에 배속되어 작전하거나 미군이 우리 군에 배속돼 작전을 수행한 사례는 많았다. 하지만 양측의 여단급 부대를 합쳐 단일지휘체계를 갖는 연합사단을 창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렇다면 이 연합사단이 어떠한 모습으로 탄생되고 어떤 수준의 전력을 갖추게 될까?

◆연합사단 창설의 배경은 미국 대규모 병력감축과 우리군 개혁

한미양국이 한미 연합사단을 창설하게 된 공식적인 배경은 연합 방위능력을 강화하고 북한에 대한 억지력을 강화하기 위함이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미국의 예산 부족에 따른 대규모 병력 감축과 우리 군 국방개혁에 따른 일부 부대 해체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연합사단이라는 생소한 개념이 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연합사단 창설의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한 미군은 그야말로 제2차 세계대전 이래 최대의 위기에 처해 있다. 예산 때문이다. 예산자동삭감(Sequester)의 직격탄을 맞은 미군은 지난해부터 예산 감축을 위한 구조 개편과 병력 감축을 추진해 왔다.

▲ 한미연합사단 구성



우선 각 대륙별로 현행 6개가 존재하는 지역통합사령부를 4개로 통폐합하고, 현행 42개인 여단전투단의 숫자를 33개까지 감축할 예정이다. 주한미군 제2보병사단에는 3개의 지상전투여단이 편제되어 있는데 이 가운데 우리나라에 배치된 1개 기갑여단전투단을 제외한 나머지 2개 여단은 미 본토에 주둔중이다. 이들 2개 여단은 구조 개편 및 감축 계획에 따라 해체될 예정인데 이렇게 되면 미2사단에는 지상 전투부대가 1개 여단만 남게 된다.

이러한 전력공백은 우리 육군에서 차출된 전력이 담당한다. 우리 육군은 국방개혁에 따라 서부전선을 담당하는 제3야전군에서 2개, 동부전선을 담당하는 제1야전군에서 1개 등 3개의 기계화보병사단을 해체할 예정이다. 해체된 부대에서 나온 병력과 장비는 서부전선과 중부전선 지역의 다른 기계화보병사단과 기갑여단에 추가로 편성되어 전방군단의 전력을 보강시키고, 일부는 편조(編組) 개념으로 연합사단에 편성된다.

이렇게 되면 기존에 거점 방어 개념에서 탈피해 기동방어가 가능해진다. 지역 방어 개념인 거점 방어를 수행할 경우 적이 특정 거점에 전력을 집중하면 방어선이 붕괴될 가능성이 크지만, 기동 방어는 적이 전력을 집중하는 방향에 강력한 전투력과 기동력을 가진 예비대를 즉각 투입해 방어선을 강화하고, 곧장 역습으로 들어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편성은 방어전에서는 유리하지만, 대규모 반격을 통해 북한 지역을 수복하기 위한 공세 작전에서는 문제가 생긴다. 현재 우리 군은 방어전 수행 이후 공세로 전환하면 제7기동군단과 미2사단을 중심으로 확대 개편되는 기동군단 등 2개 군단급 부대를 주축으로 북진한다는 시나리오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미 육군 전력이 크게 감축되었고, 유사시 증원되는 전력이 한반도에 도착하는 데에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우리 군 전력의 일부를 떼어 연합사단을 편성해 미군 증원 전력을 대체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수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즉, 이번 연합사단의 창설합의의 배경에는 연합방위능력 강화 차원보다는 감축되어 사라지는 미군 지상 전력을 한국군 전력으로 대체하기 위함으로 풀이할 수 있다.

◆연합사단의 전력은?... 강력하지만 난제도

연합사단의 주축이 될 미2사단 전력은 제1기갑여단전투단과 제2전투항공여단, 제210화력여단 등으로 구성된다. 가장 핵심적인 전투부대인 제1기갑여단전투단은 전차대대 2개, 기계화보병대대 1개, 포병대대 1개와 지원부대로 구성되어 있다.

▲ 연합훈련을 위해 집결한 한미 양국 전차부대
(사진 : 주한미육군 제1기갑여단전투단)



주요 장비로 M1A2 전차 59대와 M3A3 기병전투장갑차 30여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포병대대에는 M109A6 자주포 16문이 편성되어 있다.



여기에 1개 기갑여단 규모의 우리 군이 추가로 편성된다. 우리 군의 기갑여단 편성대로라면 80여대의 K-1 전차와 50여대 이상의 K-200A1 계열 장갑차량이 편성되는데, 국방개혁에 따라 전차소대의 차량 편제가 현행 3대에서 4대로 늘어날 예정이기 때문에 1개 기갑여단의 전차 보유 대수는 최대 90여대 수준까지 늘어난다.

즉, 연합사단의 지상전투부대는 150여대에 달하는 전차와 80여대 수준의 장갑차를 가진 우리 군의 기계화보병사단 수준의 규모를 갖게 된다.여기에 미 2사단의 MLRS 2개 대대와 M109A6 자주포 1개 대대, 우리 기갑여단의 1개 K-55A1 자주포 대대가 합쳐지면 4개 대대 규모의 포병여단이 구성된다. 흔히 MLRS 1대의 화력이 155mm 곡사포 2개 대대와 맞먹는다고 평가되고 있으니 화력 수준으로 따지면 우리 군 전방사단 포병연대 화력의 수십 배에 달하는 강력한 수준이다.

또한 미2사단에는 우리 군 사단 편제에서는 없는 항공전력이 편성되어 있다. 제2전투항공여단이 그것이다. 이 부대는 24대의 AH-64D 아파치 공격헬기와 50여대의 UH-60 및 CH-47 수송헬기, 20여대의 OH-58 정찰헬기 등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 항공여단 1개만으로도 북한군 1개 기계화사단을 괴멸시킬 수 있는 강력한 위력을 자랑한다.

이러한 전력을 갖춘 연합사단의 사단장은 미군 소장이, 부사단장은 한국군 준장이 맡을 예정이다. 이에 맞춰 참모부 역시 한국군과 미군이 함께 편성될 계획이다. 사단 예하의 2개 여단 가운데 미군 여단은 한강 이북 지역에서 평택으로 이전하고, 한국군 여단은 한강 이북에 주둔하며 한국군 지휘계통을 유지하되, 전시에 미군 여단과 함께 편제되어 2사단 전력의 일부로 작전하게 된다. 이를 위해 두 여단은 대대급 이하 전술 제대에서도 수시로 연합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전력 면에서는 대단히 강력한 수준이지만, 풀어야 할 난제도 적지 않다. 우선 대대급 이하 전술 제대에서 양국군의 의사소통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무기체계가 다른 만큼 전시 보급 문제 등 부대 운영과 유기적인 작전통제를 위한 많은 준비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한 그동안 한강 이북 지역에서 인계철선 역할을 하던 주한미군 지상전투부대의 공백에 대한 문제와 함께 한국군 부대가 미군 지휘관의 직접 통제를 받는다는 점은 자칫 반미감정 유발 등 정치적 갈등 소재로 부각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연합사단 창설에 대한 국민적 이해를 높이기 위한 준비 작업에도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일우 군사 통신원(자주국방네트워크 사무국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