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부동산 재벌 부부 탑승 비행기, 의문의 대서양 추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부동산 재벌 클레이저 부부
출처=유튜브

미국 뉴욕주의 로체스터에 거주하는 부동산 재벌 부부가 탑승한 개인용 비행기가 목적지인 플로리다로 향하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쿠바 인근의 자메이카 해안에 추락했다고 CNN을 비롯한 미 언론들이 5일(현지 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로체스터에 있는 부동산 재벌 회사인 ‘버킹엄 프라퍼티’ 소유로 되어 있는 이 비행기는 이날 오전 8시 45분경 이 회사 소유주인 래리 클레이저(68)와 그의 부인 제인 클레이저를 태우고 로체스터 국제공항을 이룩해 플로리다로 향했으나 곧바로 지상관제 센터와 연락이 두절되었다.

이후 이 비행기가 계속해서 대서양 방향으로 횡단하면서 쿠바 영공 가까이 이르자 미 공군은 F-15 전투기 2대를 긴급 발진시켜 이 비행기에 접근했다. 하지만 당시 전투기 조종사에 따르면 해당 비행기는 조종석 유리에 서리가 낀 상태에서 조종사는 머리를 아래로 떨군 채로 계속해서 쿠바 상공으로 비행했다고 밝혔다.

결국, 이 비행기는 쿠바 상공을 무단 진입한 후 이후 계속 비행하다 자메이카의 포트 안토니오 인근 해상에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락한 이 비행기는 모델명이 ‘Socata TBM700’으로 개인용 비행기이며 클레이저 부부가 약 40억 원에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 추락한 비행기

이번에 사망한 클레이저 부부는 막강한 재력을 소유한 부동산 재벌로 이들 부부는 주로 로체스터에 있는 집에서 여생을 즐기면서 여가 생활의 목적으로 이 개인용 비행기를 구매하고 부부 모두 조종사 자격을 획득한 뒤 자주 비행에 나섰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특히, 개인 비행기 협회장까지 맡고 있는 남편 래리의 권유로 뒤늦게 조종사 자격까지 획득하며 같이 비행을 즐겼던 제인은 이번 추락 사고가 일어나기 전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죽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있었으나, 유럽이나 알래스카도 다 돌아보는 등 너무 황홀한 경험이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더욱 숙연하게 했다.

최대 7인까지 탑승할 수 있는 이 비행기는 사고 당시 최소 3명이 탑승한 것으로 보이며 현재 미국을 비롯한 인접국들이 사고 조사팀을 추락 현장에 파견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아직 사고의 원인은 알려지고 있지 않으나 일부 언론들은 전문가의 말을 빌려 기내 ‘저산소증(hypoxia)’이 사고의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