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볼리비아서 암투병 9살 경찰경위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치의 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가 꿈에 그리던 경찰제복을 입고 꿈을 이뤘다.

볼리비아 경찰이 9살 어린이 릴베르 아라마요 키로가를 경위로 임용했다.

키로가를 찾아간 경찰은 어린이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제복과 경찰임용을 기념하는 메달을 전달했다.



여기까진 그저 화제성 스토리 같지만 속사정을 보면 슬픈 사연이 숨어 있다.

어린이는 뼈종양을 앓고 있다. 수도 라파스의 어린이병원에서 항암치료를 받고 있는 어린이에게 병원은 이미 시한부 인생이 될 수 있다는 판정을 내렸다.

어린이에겐 커서 경찰이 되어 사회를 위해 일하겠다는 꿈이 있었다.

하지만 뼈종양이 발견되면서 꿈은 산산조각 났다. 어린이는 도전도 하기 전에 꿈을 접어야 할 판이었다.

그런 사연이 병원에 근무하는 한 경찰관을 통해 볼리비아 경찰에 전해졌다.

볼리비아 경찰은 암과 싸우고 있는 어린이의 꿈을 이뤄주기로 했다.

볼리비아 경찰은 키로가를 명예경위로 임용했다. 제대로 꿈을 이뤄주기 위해 어린이 몸에 맞는 간부제복까지 제작해 전달했다.

깔끔한 경찰제복을 입고 기념메달을 받은 어린이는 어린 나이지만 경찰간부로 손색이 없었다.

키로가는 “볼리비아 국민이 안심하고 살도록 경찰이 계속 순찰을 돌았으면 좋겠다.”면서 “국민도 시민의식을 높이고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 나이에 어려운 일을 만났지만 희망을 접지 않는 키로가 경위가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사진=패트

임석훈 남미 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