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공군들이 ‘알몸 여성’ 댄서와...영상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국 공군이 ‘나체 연회’를 열어 물의를 빚고 있다.

10일 홍콩 신보(信報)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태국 공군의 한 클럽에서 연회가 열렸고 그때 한 여성 가수가 옷을 다 벗고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는 장면을 누군가가 촬영해 인터넷상에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라의 여성 가수가 군인을 즐겁게 했다’는 제목의 영상이 인터넷상에 게시되자 수많은 네티즌이 비난하고 나섰다. 한 네티즌은 “태국 국민이 행복한 것이 아니라 태국 군인들이 행복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몬톤 수추콘 태국 공군 대변인은 9일 “이는 정부의 시설을 무단으로 사용하고 음란 공연을 금지하는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당사자들에게는 징계가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태국군은 최근 반정부 시위를 빌미로 쿠데타를 일으켜 잉락 친나왓 전 총리를 축출하고 프라윳 전 육군참모총리를 총리로 한 과도정부를 구성했으나 계엄령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