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절벽서 조난당한 남성, 구조 오자 ‘기념촬영’ 요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벽등반을 시도하다가 조난을 당한 한 중국 남성이 구조대가 오자 구조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부탁한 황당한 일화가 공개됐다.

중국 지역일간 센다이콰이바오(現代快報) 21일 보도에 따르면 20일 중국 중쑤성 리양시 옌산 공원에서 높이 약 80m의 절벽을 오르던 20세 남성이 지상으로부터 40m 정도의 위치에서 나뭇가지에 걸려 더 이상 움직일 수 없게 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의 신고를 받고 인근 소방 구조대가 현장에 출동한 결과, 해당 남성은 한 손으로 나뭇가지를 잡고 다른 한 손으로는 카메라를 들고 자신을 촬영 중이었다.

이를 본 한 구조대원이 “위험하니 움직이지 말라”고 외치자, 그는 “거기서 사진 한 장만 찍어 달라”며 구조보다 먼저 기념 촬영을 하길 원했다.

특히 조난당한 남성은 안전 장비도 없이 평상복 차림 그대로 절벽에 오른 것이어서 매우 위험한 상태였다.

구조대는 벨트와 로프 등의 장비를 장착한 뒤 3시간 반 만에 해당 남성을 무사히 지상으로 내려오게 했다.

구조대원들이 이 남성에게 사진을 찍고 있던 이유를 묻자, 그는 “기념사진을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리고 싶었다”는 대답으로 주변에 있던 이들을 황당하게 만들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