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모던파머’ 이홍기, SF필 충만 선글라스 착용, ‘운석 팔러 나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홍기, 검정색 비니와 미러렌즈 선글라스로 일확천금 노리는 ‘운석팔이’ 변신

SBS 주말 미니시리즈 ‘모던파머(극본 김기호, 연출 오진석)’에서 이민기 역을 맡은 배우 이홍기가 검정색 비니와 SF느낌 물씬 풍기는 미러렌즈 선글라스로 일확천금을 기대하는 운석팔이 역할을 완벽하게 연출했다.

14일 방송된 모던파머 18회에서는 밴드 '엑설런트 소울즈' 멤버 이민기(이홍기 분), 유한철(이시언 분), 강혁(박민우 분)이 ‘하두록리’에 떨어진 몇 십억 가치의 운석을 발견했다. 이들은 밴드 앨범 제작비용을 마련하게 됐다며 좋아하는 모습이 코믹하게 그려졌다.

특히 민기는 수박만한 운석을 ‘우리 복댕이’라 부르며 품에 끌어안고 연신 쓰다듬으며 기대에 부풀었다. 고된 농사일 대신 운석을 팔아 앨범을 만들 생각에 들뜬 민기의 모습은 60년대 록스타를 연상시키는 스타일리시한 선글라스로 완성한 시크한 패션과 대비되며 더욱 코믹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극중 민기(이홍기 분)가 착용한 미러렌즈 선글라스는 레이밴의 대표 모델로 알려졌다.

한편 모던파머는 농촌으로 귀농하게 된 4명의 록밴드 멤버들의 유기농처럼 맑고 청정한 꿈과 사랑, 우정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낸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사진 출처= 모던파머 방송화면 캡처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