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남녀 직장동료 빈 사무실서 ‘성관계’ 나누다…

작성 2015.02.03 15:02 ㅣ 수정 2015.02.03 15: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남녀 직장 동료가 사무실에서 '사랑'을 나누다 이를 길 건너편 사람들에게 '생중계'(?) 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특히 이 장면은 스마트폰 카메라에 촬영돼 순식간에 소셜네트워크 사이트(SNS)에서 화제를 모았다.


사고(?)는 지난 30일(현지시간) 저녁 뉴질랜드 크라이스트 처치에 위치한 한 보험 회사 사무실에서 벌어졌다. 이날 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남녀 커플이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사무실에서 '뜨거운 관계'를 가진 것. 문제는 이들을 지켜보는 수많은 '눈'이 있었다는 사실이다. 사무실 창가 밖 건너 편에 위치한 술집 손님들이 모두 이 장면을 지켜보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술기운이 오른 손님들은 모두 사무실 창가를 쳐다보며 침을 삼켰고 술집 주인은 음악까지 끄며 관람(?)을 도왔다. 한밤의 해프닝으로 끝났을 법한 이 사건은 그러나 한 손님이 이를 촬영해 SNS에 올리면서 불거졌다.

결국 이같은 사실은 회사 측까지 흘러 들어가 사장이 노발대발한 것은 당연한 일. 회사 측 이사는 "직원으로서 용납할 수 있는 행동을 벗어났다" 면서 "진상 조사 후 두 직원의 '옷'을 진짜 벗길 것" 이라고 밝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나 아직 안죽었다”…보이저 1호 240억㎞ 거리서 ‘통신’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콩팥 적출해도 다시 자란다” 거짓말에 속아 장기 파는 사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