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외로운 고래’를 찾아 돕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른 고래들이 이해할 수 없는 노래를 계속해 ‘세계에서 가장 외로운 고래’라고 불리고 있는 정체불명의 고래를 찾아 돕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 모금에 나섰다고 미국 CNN 뉴스 등 외신이 보도했다.

미국 영화제작자 조쉬 제만은 크라우드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외로운 고래’ 찾기 위해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

가장 외로운 고래는 52헤르츠(Hz)의 주파수로 노래하고 있어 ‘52’로 불린다.

이 고래는 벌써 수년 동안 이 주파수만을 내고 있다. 하지만, 또래 집단의 반응은 없다. 이는 다른 고래들이 전혀 다른 주파수(17~18헤르츠)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

다른 평범한 고래들이 만일 ‘52’의 노래를 들었다고 하더라도 이해하지 못해 응답하지 않는 것일 수도 있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그래도 ‘52’는 꿋꿋하게 노래한다. 이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외로운 고래’라는 별칭이 붙게 됐다는 것이다.

조쉬 제만은 ‘52’를 돕기 위한 탐사작업에 쓸 경비를 모으고 있다. 미국 드라마 ‘안투라지’를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 아드리언 그레니어도 그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지원에 나섰다.

조쉬 제만은 킥스타터를 통해 20일 간의 탐사 작업에 필요한 30만 달러(약 3억 3000만원)의 경비를 모은다. 13일 현재, 404명의 사람이 5만 7017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지금까지 이 고래의 모습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래도 존재한다고 여기는 것은 52헤르츠의 고래 소리가 들리기 때문.

연구팀은 이번 프로젝트로 고래를 찾게 되면 몸에 음성감지 장치가 달린 식별 태그를 부착하고 그간 수수께끼로만 여겨졌던 노랫소리를 모두 조사할 계획이다.

제만은 52의 이상한 행동에 대해 “너무 외롭다고 생각할 수 있고 혼자 있는 것을 즐기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는 IT와 소셜미디어 시대에 경종을 울리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면서 “인간은 그 어느 때보다 항상 의사소통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아무도 듣고 있지 않거나 걱정하지 않는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NOA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