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양팔없는’ MLB 시구자 윌리스 ‘장애’를 던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5일(현지시간) 미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마리너스의 경기가 열린 AT&T 파크.

단신의 한 남자가 시구를 위해 마운드 위에 우뚝 섰다. 그러나 손에 있어야 할 야구공은 그의 오른발에 놓여 있었고 힘차게 발로 던진 이 공은 정확히 날아가 놀랍게도 스트라이크가 됐다.

이날 시구의 주인공은 톰 윌리스. 그는 56년 전 양팔없이 세상에 태어났다. 이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동정 혹은 따돌림을 받으며 자라났지만 그는 자신의 장애에 조금도 굴하지 않았다. 비장애인보다 훨씬 불리한 신체적 조건을 가졌지만 윌리스는 친구들과 스스럼 없이 어울리는 것은 물론 우수한 성적으로 고등학교와 대학을 졸업했다.

그의 사연이 미국 내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08년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구단이 시구를 맡기면서다. 지난 2006년부터 샌디에이고 지역 초등학교에서 윌리스가 펼치던 '손이 없어도, 팔이 없어도, 문제 없다'(No Hands, No Arms, No Problem)라는 내용의 강의를 눈여겨보던 구단이 그의 활동을 알리고 싶었던 것.



이 한번의 시구로 큰 주목을 받는 그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원대한 계획을 세웠다. 바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전체의 시구자로 나서는 것. 이후 그는 미 전역을 다니면서 시구를 위해 마운드에 올랐고 목표 달성에 이제 단 7개 구단만 남았다.

그렇다면 왜 그는 이같은 목표를 세웠을까?

윌리스는 "난 양팔이 없지만 어떤 일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관중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면서 "장애를 가진 사람도 믿을 수 없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두 팔이 없는 그에게 시구는 쉽지 않았다. 특히 어이없이 날아가는 공을 사람들에게 더더욱 보여주고 싶지 않았을 터.

비장애인을 능가하는 완벽한 시구를 위해 오랜 시간 연습한 그는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비장애인들이 투구를 하는 동작과 비슷하게 공을 던진다. 그들이 팔과 손으로 던진다면 난 다리와 발로 던질 뿐… "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