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미군, ‘하늘 나는 오토바이’ 호버바이크 도입…정찰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늘을 날아다니는 오토바이 이른바 ‘호버바이크’를 미군이 군사용으로 도입하는 듯하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제조사 ‘맬로이 에어로노틱스’(MA)가 파리 에어쇼에서 미 방산업체 ‘서비스 엔지니어링’과 함께 군용 호버바이크를 공동 개발하기로 미 국방부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미군이 얻게 될 호버바이크는 신형 전술 정찰기(TRV)로 사용될 예정이다.

앞으로 두 회사는 개발에 있어 미국육군연구소(US ARL)와도 협력한다. 운용을 위한 실험에는 메릴랜드주(州)에 있는 에버딘병기훈련장이 사용된다.



미군이 호버바이크를 도입한다는 소식은 이번 에어쇼 기간 보이드 루더포드 메릴랜드 부주지사가 공식 발표하면서 알려졌다.



이날 루더포드 부주지사는 “항공술의 새로운 분야를 대표할 호버바이크에 관한 협력을 위해 서비스 엔지니어링과 맬로이 에어로노틱스의 참여를 발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맬로이는 지난해 중순 호버바이크 상용화를 위한 실험 목적으로 실물 크기의 3분의 1 정도 되는 원형 모델을 제작했고 실제 비행 테스트에도 성공했다.



한편 미군이 도입할 군용 호버바이크는 한번 운용에서 45분 동안 비행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시속 148km, 적재 중량은 270kg이다. 가격은 대당 4만 5000파운드(약 79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