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로빈과 줄리안의 그릭요거트 ‘먹방’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댄디가이 로빈과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이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릭요거트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까지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원년멤버로 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들은 아침 대용식으로 그릭요거트를 챙기며 자국 홍보도 잊지 않았다.

로빈은 13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robindeiana)에 “흘러내리지 않은 딴딴한 그릭요거트 신기해요! 오늘 아침은 든든한 그릭요거트로 간단하게! 이거 프랑스에도 있는 거 아세요? 저랑 그릭요거트로 파리지엥 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로빈은 사진 속에서 이른 아침에도 스타일리시한 차림으로 그릭요거트를 먹으며, 프랑스 출신다운 패션감각과 그릭요거트 사랑을 보였다.

로빈에 이어 줄리안 인스타그램(@aboutjulian)에 “전에 모델했던 그릭요거트 벨기에에서도 판매한다고 들어서 오랜만에 먹었는데 맛 굿! 나랑 찰리 모델로 다시 쓰면 좋겠다. 찰리 아빠 따라해봐~”라며 자신의 애완묘 찰리와 함께한 사진과 글을 올리면 월요일부터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로빈과 줄리안은 각각 프랑스와 벨기에 출신으로 호감 가는 외모와 귀여운 말투로 시청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비정상회담에서 하차하면서 팬들의 아쉬움이 이어지자 그들은 그릭요거트를 먹는 재미있는 인스타그램 사진을 통해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특히 뒤집어도 안 떨어질 만큼 단단한 질감과 아침 식사 대용으로 먹는 모습은 유럽식 아침식사를 떠오르게 해 관심을 모았다. 이 날 공개한 사진에서 로빈과 줄리안이 먹은 그릭요거트는 실제 프랑스, 벨기에, 캐나다, 영국에서도 판매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고향의 맛'을 그리워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팬들은 “로빈은 한국에서도 파리지엥이네”, “그릭요거트 먹으면 로빈의 몸과 얼굴을 가질 수 있나”, “유럽에서도 우리나라와 같은 그릭요거트가 있다니 신기하다”, “불어라인 친구끼리 그릭요거트 입맛도도 통하나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들은 jtbc 비정상회담의 원년멤버로 활동하면서 자국의 문화를 알리며 지난 해부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