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연인의 부드러운 피부, 뇌가 만든 착각?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은 다른 사람의 피부를 실제보다 부드럽게 느끼는 경향이 있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드러났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연구팀은 가설을 확인하기 위해 실험 참가자들을 모집, 자신의 피부와 상대 참가자의 피부를 만진 다음 그 부드러움의 정도를 평가하도록 했다.

그 결과 많은 참가자들이 상대의 피부를 자신의 피부보다 더 부드럽다고 느끼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현상은 참가자 본인의 피부가 실제로 상대보다 더 부드러운 경우에도 똑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러한 경향은 특히 참가자가 ‘C-촉각신경’(C tactile afferent)이 분포한 부위를 만졌을 경우에 더욱 강하게 나타났다. C-촉각신경은 ‘쓰다듬기’ 등 느리고 부드러운 피부접촉에 반응하여 쾌감을 느끼는 신경으로 알려져 있다.

즉 ‘만지는 행위’로써 상대에게 쾌감을 줄 수 있을 때 상대의 피부가 부드럽다는 ‘착각’을 더욱 강하게 느낀다는 의미가 된다. 실제로 참가자들은 C-촉각신경이 분포하지 않은 손바닥 보다는 C-촉각신경이 존재하는 팔뚝 피부를 만질 때 보다 강한 착각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기존 연구를 통해 ‘부드러움’이나 ‘매끄러움’을 느끼면 쾌감을 관장하는 두뇌부위가 자극된다는 사실이 드러났었다. 연구팀은 따라서 이번에 드러난 ‘착각’ 현상이 상대에게 쾌감을 줌으로써 본인도 무의식적 쾌감을 얻도록 하는 심리적 매커니즘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매커니즘이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만져지는 것뿐만 아니라 ‘만지는 행위’도 적극적으로 원하게 되며, 이는 결국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신체적 접촉을 하게 만드는 일종의 ‘사회적 접착제’ 역할을 한다고 과학자들은 결론지었다.

사진=ⓒ포토리아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