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녀경찰 공공장소에서 정복 입고 부적절 행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에서 민망한 짓을 한 남녀경찰이 징계를 받게 됐다.

맥시코 푸에블라 경찰이 공공장소에서 부적절한 행위를 한 혐의로 남녀 경찰을 내사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사건은 온라인에 여러 장의 사진이 오르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익명이 올린 사진에는 남자 교통경찰과 여자경찰이 등장한다. 늦은 시간이지만 정복 차림인 걸 보면 두 사람은 근무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가로등이 켜져 있는 환한 길에서 두 사람은 바지를 내린 채 열정적으로 사랑을 나누고 있다.

사진에는 경찰 견인차와 순찰차가 등장한다. 멀리 찍은 사진이 아니라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두 사람은 견인차와 순찰차를 줄줄이 세워놓고 사랑을 나눈 것으로 보인다.

인적이 드문 곳이라 안심하고 민망한 짓을 했는지 모르지만 누군가는 현장을 지켜보고 있었다.

핸드폰으로 현장을 기록한 한 시민은 그 사진을 인터넷에 뿌렸다.

경찰은 발칵 뒤집혔다.

현지 언론 NDMX는 "경찰이 사진 속 남녀를 파악하고 내사에 착수했다."면서 "부적절성이 (법적으로 판단나면) 두 사람 모두 징계와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문제의 행위가 벌어진 장소와 사진 속 남녀 경찰의 신원은 확인해줄 수 없지만 사건의 윤곽은 대체로 드러난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멕시코 경찰은 연이어 유사 사건이 벌어지자 난처한 표정이다.

멕시코시티에선 지난달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남녀 경찰이 근무시간에 순찰차에서 사랑을 나눴다.

두 사람에겐 은밀한 일이었지만 누군가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면서 두 사람은 징계를 받았다.

사진=NDMX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