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식습관 따라 염증 생겨 암 유발한다”(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식습관 따라 염증 생겨 암 유발한다”



붉은 고기와 흰 빵을 먹고 설탕이 든 음료를 계속해서 마시면 대장에 염증이 생겨 암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에드워드 지오바누치 교수팀이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주요 건강 연구 2건의 조사 자료를 분석해 위와 같은 음식은 모두 신체에 염증을 일으키며 그 염증은 대장암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본적으로 건강한 식사는 대장을 암에서 자유롭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오바누치 교수는 말했다. 이어 기존 연구들도 식이요법이라는 요인이 대장암과 관계가 있음을 알아내긴 했지만, 왜 그렇게 되는지를 명확하게 설명하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한 사람이 먹는 음식에서 유발되는 염증은 암 발병에 영향을 미칠 최소한의 요인이라고 의심했다.

연구에 참여한 캐나다 토론토대의 외과 교수이자 미국 임상종양학회의 회원인 낸시 백스터 박사는 이는 합리적인 이론이라고 말했다.

백스터 박사는 “만성 염증은 사람들에게 암 발병뿐만 아니라 여러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알려졌다”면서 “염증 진행은 자연적인 현상이 아니며 당연한 일도 아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건강전문가추적연구(Health Professionals Follow-up Study)와 간호사건강연구(Nurses‘ Health Study)라는 2건의 연구에 참여한 성인 약 12만1000명의 건강 자료를 수집했다. 그리고 4년마다 참가자들의 식습관을 조사해 염증 발생 점수를 매겼다. 추적 조사 동안에는 2699명이 대장암에 걸렸다.

연구팀은 대장암 유무에 따라 사람들이 섭취한 음식을 비교했다.

그 결과, 염증을 가장 많이 일으키는 음식을 먹은 사람들은 염증 점수가 가장 낮은 사람들보다 대장암 발병 우려가 높았다. 이를 좀 더 자세히 보면 결장암은 37%, 직장암은 70% 높아졌다.

이에 대해 지오바누치 교수는 “가공육과 적색육, 내장육, 정제 밀가루, 그리고 설탕 음료는 암을 유발하는 염증과 가장 크게 연관성이 있는 음식이었다”고 말했다.

반면 그는 녹색 잎채소와 짙은 황색 채소, 전 곡물, 커피, 과일 주스는 염증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연구에 참여한 필라델피아 폭스 체이스 암센터의 와픽 엘 데이리 박사는 한 사람이 술을 삼간다면 그런 건강한 식단으로 가장 큰 항염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일부 이상한 결과도 있었다. 예를 들어 피자는 염증을 늘리는 것으로 알려진 재료들이 들어 있더라도 염증을 줄였다. 반면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토마토는 파스타에 들어갈 경우 염증을 높였는데 이는 함께 들어간 정제 밀가루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지오바누치 교수는 “예를 들어 사람들은 항염증 효과가 강한 커피를 많이 마실 수 있지만 머그잔에 설탕을 넣으면 이점을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암학회의 마저리 맥컬러프 박사는 이번 결과에 동의하면서도 “전반적으로 염증을 유발하는 음식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면서 “어떤 향신료나 조리 과정도 염증에 강한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의사협회 저널 종양학‘(JAMA Oncology) 온라인판 18일자에 실렸다.

사진=ximagination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