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아르헨 축협 vs 삼파올리 감독, 경질시 250억 위약금에 신경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강에서 탈락한 아르헨티나 월드컵 대표팀의 감독 호르헤 삼파올리가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와 첨예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삼파올리의 퇴진은 기정사실화하고 있지만 문제는 막대한 위약금이다.

16강 탈락의 책임을 물어 그를 경질한다면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는 약 2200만 달러(246억원 정도)의 위약금을 물어줘야 한다.

아르헨티나 언론에 따르면 16강전에서 프랑스에 침몰한 뒤 삼파올리 감독은 외부와의 접촉을 완전히 끊었다. 방에서 두문불출해 선수들과도 웬만해선 얼굴을 마주치지 않고 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그런 그의 사임을 기정사실화하고 있지만 정작 그의 입에선 다른 말이 나왔다.

현지 일간 인포바에에 따르면 그는 절친한 한 언론인에게 "난 사임하지 않았고, 사임할 생각도 없다"는 말을 했다. 평생 원한 대표팀 감독 자리에서 물러날 뜻은 없다는 말도 했다고 한다.

성적만 보면 사임이 불가피한 그가 이렇게 큰 소리를 치는 건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와 맺은 계약 때문이다. 삼파올리는 2017년 아르헨티나 대표팀 지휘봉을 잡으면서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장기계약을 했다.

아르헨티나 축구협회가 당장 그를 경질한다면 위약금 명목으로 약속한 연봉을 전액 지불해야 한다. 특약에 따라 위약금 없이 그를 경질할 수 있는 건 2021년부터다.

경질을 하자니 막대한 위약금을 줘야하고, 유임을 결정하자니 여론이 최악이라는 게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의 고민인 셈이다. 현지 언론은 "처음부터 2022년까지 계약을 한 게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의 실수였다"고 지적한다.



러시아 월드컵 성적이 불투명한 가운데 아르헨티나 축구협회가 무리하게 장기계약을 맺었다는 것이다. 아르헨티나 대표팀은 3일 귀국길에 오른다.

삼파올리의 측근은 "(아르헨티나에 돌아가면)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에 향후 4년간 대표팀 운영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라면서 "축구협회가 계획을 거부하고 경질을 선택한다면 위약금을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