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초미세먼지 조금만 노출돼도 심장질환 위험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초미세먼지 조금만 노출돼도 심장질환 위험 ↑”



초미세먼지에 약간만 노출돼도 심장질환이 생길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은 3일(현지시간) 런던 퀸메리대와 옥스퍼드대 공동연구팀이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영국인 남녀 3920명을 추적 조사한 자료를 분석해 위와 같은 내용이 담긴 연구논문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세계 최대 규모의 인구조사인 영국 바이오뱅크에 등록된 약 50만 명 중 기존에 심혈관계 질환을 앓은 적이 없으며 심장 스캔 검사를 받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사는 곳에 따른 교통량 관련 대기오염 물질 노출 수준과 심장 건강 상태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자동차 배기가스에 함유된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는 빈도가 높은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상대적으로 좌심실이 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심실이 이처럼 크게 변형되면 신체 곳곳에 피를 제대로 공급할 수 없게 되며, 이는 심장마비나 심부전, 또는 사망 위험을 높인다.

대기오염이 심한 대도시인 맨체스터 거주자 뿐만 아니라, 국립공원이나 대도시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서도 심장 손상 징후가 나타났다. 이는 저농도의 초미세먼지에 노출돼도 심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실제로 이들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평균 9.9㎍/㎥로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권고하는 한도인 25㎍/㎥보다 훨씬 낮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1㎍/㎥ 증가할 때마다 심장이 1%씩 커지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를 이끈 퀸메리대의 네이 아웅 박사는 “이번 연구는 대기오염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더라도 심장에 큰 변화를 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앞으로는 맨체스터와 런던 같은 도심에 사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심장 기능에 관한 좀 더 심도 깊은 측정을 시행할 것이며 그 결과는 이번보다 더욱 분명하고 임상적으로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학회(AHA)가 발행하는 공식 학술지 ‘서큘레이션’(Circulation) 최신호(3일자)에 실렸다.

사진=imtmphoto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