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달보다 8배 밝은 ‘인공 달’, 2020년 中 상공에 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중국 남서부의 한 지방정부가 ‘인공 달’을 설치할 계획을 발표했다고 인민망 등 현지 언론의 16일 보도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쓰촨성(省) 청두시(市) 지방정부는 2020년 청두시 상공에 빛을 내는 인공위성을 설치하고, 이를 ‘인공 달’로 활용해 중국의 과학적 혁신과 모험적 활동의 지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 인공위성은 우주 상공에서 지구를 관찰하고 지구 주변의 대기 정보를 수집하고 전달하는 일반적인 위성이 아닌, 마치 달처럼 둥글고 환한 빛을 내 ‘제2의 달’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인공 달이 내뿜는 조명이 닿는 거리는 10~80㎞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정확한 조명 범위는 수 십 m 단위로 제어할 수 있다.

거울이 태양빛을 반사해 또 다른 곳에 빛을 전달하는 원리를 이용한 이 인공위성의 테스트는 이미 몇 년 전부터 시작됐으며, 향후 2년간 본격적인 시뮬레이션과 설치를 위한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프로젝트를 지위할 우 춘펑 청두 우주과학 및 기술 마이크로 전자공학 시스템 연구소 대표는 인민망과 한 인터뷰에서 “인공달의 실제 밝기는 지구에서 바라보는 달의 밝기의 8배 정도이며, 가로등을 대체할 수 있을 정도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우주와 가까운 상공에서 쏟아지는 빛이 천문학적 연구에 방해가 될 수 있거나, 사람들의 일상이나 특정 동물에게 부정적일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았다.

이에 대해 하얼빈공과대학 광학 연구소 소장인 강 웨이민은 “인공위성(인공 달)의 빛은 은은하게 빛나는 황혼과 유사할 것”이라면서 “동물의 일상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심 상공에 인공 달빛을 도달하게 하려는 시도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90년대 후반 당시 러시아 우주정거장 미르호의 승무원들이 미르호 주변에 펼친 대형 거울에 태양광선을 반사시켜 지구로 내보내는 ‘인공 달’ 실험을 실시했지만 인공 월광이 지구 표면에 도달하지 못해 실패로 끝났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