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남극 빙하에 거대 균열…‘서울 면적 절반’ 빙산 표류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극 빙하에 거대 균열…‘서울 면적 절반’ 빙산 표류 우려



지난달 말, 불과 며칠 사이에 남극 대륙에 있는 ‘파인아일랜드’ 빙하에 거대한 균열이 생긴 사실이 인공위성을 활용한 새로운 조사에서 밝혀졌다. 이에 따라 균열이 더 커져 빙산이 떨어져 나오면 지난해 같은 빙하에서 분리됐던 것보다 훨씬 클 것으로 추정된다.



네덜란드 델프트공과대학의 지질학자 스테프 레르미트 지구과학·원격탐사학부 조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이번에 새로 발견된 균열이 점차 커지면 면적이 300㎢에 달하는 빙산이 떨어져 나올 것이라고 예측한다. 이렇게 생긴 빙산은 서울시 면적의 절반으로, 2001년 이후 같은 빙하에서 분리된 빙산 중 6번째 큰 크기가 될 것이다. 또한 이 새로운 빙산은 올해 안에 생겨날 것으로 여겨진다.

레르미트 조교수는 “현재 정확한 시기를 예측할 수는 없지만, 이번 겨울(남반구의 여름) 안에는 빙산이 떨어져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파인아일랜드 빙하의 균열은 현재 30㎞에 달하며 앞으로 약 10㎞가 더 떨어지면 빙산이 발생한다. 이는 이례적인 크기다.



관련 연구자들은 파인아일랜드 빙하의 빙붕 즉 끝자락에 붙어 바다에 떠 있는 얼음층이 점차 내륙을 향해 축소하고 있고 그 속도는 점차 빨라지고 있다고 말한다. 특히 이와 같은 빙붕은 일종의 코르크 마개처럼 남극 대륙의 방대한 얼음층이 바다로 흘러 들어가지 못하도록 막는 중대한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이미 파인아일랜드 빙하의 빙붕은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분리가 진행돼 버렸다고 연구자들은 생각한다.

연구자들에 따르면, 파인아일랜드 빙하는 남극에서 가장 빠르게 줄어들고 있는 빙하 중 하나다. 매년 450억 t의 얼음이 소실되고 있으며 이 때문에 8년마다 해수면이 1㎜씩 상승한다고 지난해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한 바 있다. 이 빙하가 모두 녹으면 해수면이 0.5m는 더 상승할 것이다.

NASA의 해양학자 조시 윌리스 연구원은 “서남극에서는 라르센B 빙붕 등 유명했던 빙붕 몇 개가 완전히 붕괴하고 말았다. 빙하가 후퇴하는 속도는 점차 빨라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런 빙붕보다 빙질이 좋은 파인아일랜드 빙하에서는 얼음의 소실이 최근 들어 점차 빨라지고 있는 것 같다. 레르미트 조교수는 지난 2001년 1월을 시작으로, 2007년 11월과 2011년 12월, 2015년 8월 그리고 2017년 9월에 빙산이 떨어져 나왔다고 설명했다.

사진=NASA, USGS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