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윤기자의 콕 찍어주는 그곳] 2019, 벳이 과랑과랑하우다 - 제주 민속자연사박물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주도 중문에서의 일출. 2019 기해년 모든 일들이 순조롭게 이루어지기를...

“2019, 태양이 쨍쨍합니다”

제주 중문에서도 기해년(己亥年)을 알리는 태양이 떴다. 특히 이번 2019년에 돌아온 기해(己亥)는 육십갑자 중에서 36번째 글자인데 그 중 기(己)는 땅을 뜻하고, 땅은 곧 ‘누른 색(黃)’이며 누른 색은 결국 '황금'을 말한다.

천자문 처음에도 ‘하늘 천(天), 따 지(地), 검을 현(玄), 누를 황(黃)’으로 시작하는데 하늘색은 검고, 땅색은 누르다 하니 기(己)라는 글자는 곧 누른 빛의 황금이며, 해(亥)는 돼지가 되는 셈이다. 따라서 이번 2019년을 60년 만에 돌아온 ‘황금 돼지’ 해로 보는 것이다. 비록 황금 돼지는 아닐지언정 흑돼지가 반기는 제주도의 민속자연사박물관으로 가 보자.

▲ 제주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제주특별자치도에서 관리하는 규모있는 박물관이다

여행은 아는 만큼 보인다. 제주도는 우리나라에서도 단연 손꼽히는 최고의 휴양지이자 휴식의 공간이다. 하지만, 제주를 처음부터 제대로 이해하면서 여행을 다닌다면 제주 올레길을 딛는 발걸음마다 의미가 가득할 터. 바로 이런 제주 나들이의 '알쓸신잡'스러운(?) 인문지리학적 의미를 단번에 채워줄 공간이 바로 민속 자연사박물관이다.

▲ 제주 민속자연사박물관 야외 전시장에도 볼거리가 풍부하다. 제주에서 입춘을 상징하는, 나무로 만든 소인 낭쉐

제주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제주도에 산재한 여러 박물관 중에서도 제주의 전통 생활상을 가장 잘 드러내는 으뜸 박물관으로 손꼽힌다. 박물관의 역사도 간단하지가 않아 1978년에 착공, 1984년 5월에 개관하였는데 현재도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직접 관리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이곳에는 제주도만의 특성을 잘 드러내는 전시품들이 많은데, 제주상징관에서는 제주 설문대 할망 신화와 삼성신화에 대한 자세한 영상 해설이 있어 제주의 탄생을 이해할 수 있다. 또한 2개의 전시실로 구성된 민속 전시실에서는 제주인의 일생, 제주초가, 칠머리당 영등굿, 제주 전통배를 중심으로 약 2,000여점의 민속자료가 전시되어 있으며 이외에도 제주해녀, 제주의 농업, 사냥, 목축, 제주의 무속신앙에 대해서도 자세한 해설이 덧붙인 전시가 이루어지고 있다.

▲ 박물관에서 용암 동굴을 비롯하여 제주 특유의 지질학적 소장품들도 잘 전시되어 있다

특히 박물관에서는 아열대와 한대 생물들이 공존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바다로 해양종합전시관'에는 바다에 서식하는 어류, 해조류, 패류 등을 전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2004년 제주에서 발견되어 박제로 제작된 13m 크기의 브라이드 고래골격도 전시중이다. 또한 바닥에는 리액티브 시스템(Reactive System)을 활용하여 관람객이 고래와 더욱 친밀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하여 어린이 관람객들에게 많은 즐거움을 선사한다.

▲ 제주도만의 독특한 제례의식 및 제구, 제사음식들도 모형으로 잘 보존 전시되어 있다

야외에도 전시관이 마련되어 있다. 이 곳에서는 제주도만의 독특한 생활용구와 석구들을 만날 수 있다. 곡식을 도정했던 연자마를 비롯하여 돌방에, 맷돌, 정주석 그 밖에 동자석, 망주석, 비석 뿐만 아니라 여러 형태의 특색있는 제주 특유의 돌로 만든 생활 도구들도 만날 수 있다.

▲ 야외 전시장에는 다양한 형태의 돌로 만든 하르방들도 줄지어 서 있다

모든 일에도 순서가 있듯이 제주 여행의 시작을 제주 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한다면 제주 방문의 의미가 더더욱 풍요로울 질 것이다.

<제주 민속자연사박물관에 대한 방문 10문답>

1. 꼭 가봐야 할 정도로 중요한 여행지야?

- 제주도 여행의 인문지리학적인 기초 소양을 쌓을 수 있는 곳이다. 배우는 자세로 가 보자.

2. 누구와 함께?

- 시설 및 관람 환경이 쾌적하다. 가족단위.

3. 가는 방법은?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성로 40 (일도2동) 710-7707~8(064)

- 제주시내 거의 대부분의 버스가 정차한다.

4. 기억에 남는 점은?

- 제주도는 우리 민족이 거주하던 또 다른 거친 삶의 터전이었다.

5. 명성과 내실 관계는?

- 유명세에 비하여 관람객들이 많은 편이 아니다.

6. 꼭 봐야할 공간은?

- 제 1, 2 민속전시실. 야외전시실

7. 관람 예상 소요시간은?

- 박물관을 다 둘러보려면 최소 2시간 이상이 소요. 생각보다 넓다.

8. 홈페이지 주소는?

- http://www.jeju.go.kr/museum/index.htm

9. 주변에 더 볼거리는?

- 제주 4.3평화공원, 삼성혈, 제주 돌문화공원, 노루생태관찰원, 제주절물자연휴양림

10. 총평 및 당부사항

- 제주 공항과는 가깝기 때문에 처음부터 이 곳에 들러 제주도의 역사를 한 번 살펴보면 이후에 제주 여행의 의미가 더더욱 짙어질 듯하다. 소장품이나 전시품들이 제주도에 산재한 사설 박물관과는 애시당초 비교가 되지 않는 곳이다. 방문 추천!

글·사진 윤경민 여행전문 프리랜서 기자 vieniame2017@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