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이코노미석도 이제 편안히…에어버스 ‘스마트 시트’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코노미석도 이제 편안히…에어버스 ‘스마트 시트’ 공개

지금껏 비행기를 탈 때 이코노미석은 경제적이긴 하지만 불편하다는 인식이 강했다. 그런데 이제 이런 편견을 깰지도 모르는 ‘똑똑한 좌석’이 공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미국 CNN 등 외신은 영국 디자인회사 레이어가 에어버스의 중·단거리 기종에 적용하기 위해 설계·제작한 차세대 이코노미 좌석을 소개했다.

레이어는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의 협력사로, 항공사는 물론 고객들의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18개월 동안에 걸쳐 가벼우면서 편안한 좌석을 만들어냈다고 말한다.

‘무브’라는 이름의 이 좌석은 전도성 섬유 소재로 돼 있으며 그 내부에는 스마트 센서가 내장돼 있다.

이에 따라 각 승객은 본인 스마트폰에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설치해 온도나 경도, 압력, 또는 움직임을 자유롭게 제어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앱은 알람을 통해 승객이 일어날 시간이나 다리를 풀어줘야 하는 스트레칭 시간, 또는 수분 보충 시간 등을 알려줘 더욱 쾌적한 비행을 약속한다.

빨간색과 파란색이 스타일리시하게 어우러진 외관은 지금까지 나온 이코노미석 중에서도 가장 멋져 보인다. 또 이 모델은 노트북이나 태블릿을 놔둘 수 있는 별도의 수납공간을 채택했으며 압력을 감지하는 신소재를 사용해 분실을 방지한다. 옵션으로 트레이를 설치해 비행 중 영화 등을 감상할 수도 있다.

또한 이 모델은 등받이 각도를 바꿀 수 없게 해 승객 사이 다툼을 예방하며 마사지 등 다양한 모드를 제공해 다른 방법으로 승객의 피로를 풀 수 있게 한다.

이뿐만 아니라 이 좌석은 경량화를 실현함으로써 기체의 중량을 줄여 연비를 높이는 효과 마저 기대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벤저민 휴버트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대부분 비행에 관한 새로운 기술은 비즈니스석을 혁신하는 데 중점을 둔다. 그렇지만 우리는 좋은 설계는 누구나 접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승객과 항공사 모두를 위해 이코노미석을 개선하고 가치를 더하는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사진=레이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