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아이폰 피로증? 美 월가 분석가들 “아이폰 찾는 중국인 줄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이폰 피로증? 美 월가 분석가들 “아이폰 찾는 중국인 줄어”(사진=EPA 연합뉴스)

결국에는 우려하던 ‘아이폰 피로증’이 몰려온 것일지도 모르겠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 월가의 몇몇 분석가는 애플의 주력 모델 아이폰에 관한 대중의 수요가 특히 중국에서 악화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런 보고서는 애플의 최근 실적 발표로 중국 내 아이폰 판매 둔화로 매출 급감이 여실히 드러난 뒤 나온 것.

시장조사업체 롱보우리서치의 분석가 숀 해리슨은 고객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아이폰 수요가 급감함에 따라 가까운 시기 안에 이익을 올릴만한 촉매제는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중국에서 연이은 아이폰 가격인하 정책으로도 아이폰을 검색하는 트래픽이 감소하는 것을 막지 못했고, 공급업체들의 2월 매출 역시 전년대비 크게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폰 수요 약화로 공급업체 42개 중 37개의 지난 3개월간 판매실적은 연말 쇼핑시즌보다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UBS 분석가들 역시 애플의 자료는 중국에서 애플 제품의 수요가 여전히 부진함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물론 애플의 중국 시장 실적 부진은 결코 새로운 사실은 아니다. 애플 역시 최신 보고서에서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의 판매 부진을 강조했다. 당시 애플은 중국내 매출이 131억7000만달러(약 15조원)로 지난해 179억6000만달러(약 20조원) 대비 26.7%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월 전 세계 매출액의 20%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의 약세에 대해 아이폰 업그레이드 횟수 감소를 주된 이유 중 하나로 꼽았다. 또한 미국 달러의 강세로 인해 미국 이외 지역에서 아이폰 가격이 예상보다 비싸졌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해리슨 분석가는 애플의 가격 인하 정책은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를 촉진하는 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애플 역시 아이폰 판매에 관한 우려가 커지면서 아이클라우드와 아이튠스, 애플티비, 앱스토어 등 서비스 부문에 관심을 돌리려 하고 있다. 투자자들 역시 애플이 성장을 계속하는 방안으로 이런 서비스 부문을 주시하고 있다. 애플의 가장 최근 분기 서비스 수입은 108억 달러에 달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