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BTS 온다 ‘중동 아미’ 들썩…지민 생일 파티는 사우디에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탄소년단(BTS)이 드디어 중동으로 간다. 지난 두 달 반 동안 미국과 브라질, 영국, 프랑스, 일본을 거치며 전 세계 86만 명의 아미와 만난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월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 위치한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King Fahd International Stadium)에서 중동 팬들과 만난다. 이곳에서 비(非)아랍권 가수가 공연을 펼치는 것은 방탄소년단이 최초다.

콘서트가 예정된 사우디아라비아는 물론 알제리, 카타르, 레바논, 라트비아 등 중동 지역에서는 일찍이 방탄소년단 콘서트 개최를 바라는 아랍권 아미들의 간절한 호소가 줄을 이었다. 과거 방탄소년단의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밤에서 ‘역시 지민이는 인형인 게 분명해..!’ 편이 공개되었을 때도 그 염원은 고스란히 드러났다. 해당 영상에는 “지민이 너무 귀여워”, “우리는 아랍의 아미입니다”, ”방탄소년단이 아랍 국가에서도 콘서트를 열어줬으면 좋겠어요“ 등 방탄소년단을 직접 만나고 싶어 하는 아랍팬들의 댓글이 끊이지 않았다.

아랍권 매체 역시 방탄소년단을 꾸준히 다루고 있다. 최근 아랍권 매체 스크린 믹스(Screem Mix)는 지민의 트위터 게시글을 공유하며 신사적이고 멋있다는 평가를 내렸다. 세계 유명 인사들의 뉴스와 최신 정보를 제공하며 아랍권 연예계에서 큰 영향력을 자랑하는 ‘셀럽스 아라빅(Celebs Arabic)’ 역시 지민을 ‘한국에서 가장 핫한 스타’라며 집중 조명했다. 방송 프로그램 ‘트렌딩(Trending)’도 방탄소년단의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 후보 노미네이트 내용을 전하며, 지민의 솔로곡 ‘세렌디피티’ 콘서트 무대 영상을 공개했다.



중동 내 팬들의 간절한 염원에 보답이라도 하듯 방탄소년단 측은 오는 10월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콘서트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슬람 율법을 엄격히 지키는 사우디는 지난해부터 엔터테인먼트와 관광 등을 진흥하는 ‘비전 2030’ 계획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시작했다. 이를 계기로 해외 가수들도 사우디에서 본격적으로 공연을 펼칠 수 있게 됐다. 한국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역시 지난 12~13일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 위치한 킹압둘라 스포츠 시티 실내공연장에서 아시아 가수로는 처음으로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아랍권 아미들은 10월 13일 지민의 생일을 앞두고 이뤄지는 방탄소년단의 방문 소식에 특별한 생일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콘서트는 물론 지민의 생일을 아랍에서 함께할 수 있는 사실에 들뜬 팬들은 이미 축제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