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6명에 장기 기증하고 세상 떠난 10살 소녀의 마지막 배웅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기기증을 위해 수술실로 이동하는 10살 소녀의 마지막 모습

교통사고를 당한 10살 소녀가 장기기증을 통해 수 십 명의 사람들에게 생명의 빛을 나눠준 뒤 세상을 떠났다.

뉴스위크 등 미국 현지 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 살던 프란신 살라자(10)라는 이름의 소녀는 지난 7일, 학교로 자신을 데리러 온 어머니와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소녀의 어머니인 한나 살라자는 3일 뒤인 10일에 세상을 떠났다. 현지 의료진은 프란신 역시 뇌사 상태에 빠졌다고 진단했다.

프란신의 가족은 아이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수술실로 옮겨지던 날, 10세 아이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감사함을 표하는 병원 직원과 환자 가족들로 병원 복도가 북적였다.

프란신의 침대가 지나는 길목마다 사람들은 머리를 숙이고 눈을 감았고, 이 모습은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더 많은 이들이 애도의 뜻을 표했다.

프란신의 장기기증으로 죽음의 문턱에서 새 생명을 얻은 사람은 6명. 이밖에도 75명의 사람이 프란신의 조직이나 장기 등으로 지금보다 훨씬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게 됐다.

프란신의 아버지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병원 직원들에게 매우 감사하다”면서 “우리 가족들은 프란신이 병원 직원들의 헌신적인 보살핌을 받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프란신은 누구보다도 이타적이고 사랑스러웠으며, 다른 사람을 돕길 좋아하는 아이었다”면서 “마음이 수백만 조각으로 부서지는 것처럼 아프지만, 나는 딸이 가족과 친구로부터 영원히 사랑받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보건복지부 보건자원서비스국(HRSA)에 따르면 미국 전역에서 이식수술을 기다리는 남녀노소 환자는 11만 3000명에 달하며, 매일 평균 20명이 이식을 기다리다 사망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