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부모의 거짓말, 아이도 ‘거짓말쟁이’로 만든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말 안 들으면 경찰 아저씨 부른다!”

부모가 말을 잘 듣지 않는 아이를 꾸짖거나 교육시킬 때 자주 하는 거짓말이 훗날 아이에게 해로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싱가포르 난양공과대학 연구진이 캐나다 토론토대학, 중국 저장대학,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과 공동으로 싱가포르 국적의 청소년 37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우선 연구진은 실험참가자들에게 구체적으로 어린 시절 식습관 교육이나 나쁜 행실, 물건을 사는 것과 관련한 거짓말을 들은 기억이 있는지 살폈다. 여기에는 “지금 엄마와 같이 안 가면, 너 여기에 그냥 버려두고 갈거야”, “오늘은 돈을 안 가져 왔으니까, 나중에 다시 와서 사자” 등이 포함됐다.

두 번째로 연구진은 실험참가자에게 얼마나 자주 부모에게 거짓말을 하는지 살폈다. 여기에는 어떤 일에 대한 과장이나 자신의 행동, 다른 사람을 감싸기 위한 선의의 거짓말 등이 포함됐다.

마지막으로 실험참가자들은 자신의 심리사회적 부적응(사회에서 요구되는 최소의 행동기준 내에서 행동하기를 계속적으로 거부하고 있는 상태를 일컫는 용어) 상태 및 사회적 성향이나 이기적인 행동 등에 대해 스스로 점수를 매기도록 했다.

그 결과 어린 시절 부모로부터 거짓말을 많이 들은 청소년일수록 현재 부모에게 더 많은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부모에게 거짓말을 많이 하는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공격성이 높고 규칙을 지키지 않으며, 이기적이거나 타인을 거슬리게 하는 행동을 자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아이를 부모가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려고 할 때 하는 거짓말을 즉각적인 효과를 나타내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그러나 아이에게 정직함을 강조하면서 정작 부모는 거짓말로 부정직함을 드러낼 때, 아이는 이것을 부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모의 정직하지 못한 언행은 결국 신뢰를 잃게 되고, 이는 아이들의 부정직함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거짓말의 부정적 영향을 인지하고 아이에게 더욱 정확한 정보와 선택지를 주고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이의 올바른 행동을 이끌어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실험참가자 개개인의 직접 보고에 의존했으며, 인과관계를 정확하게 도출할 수 없기 때문에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아동 심리학 실험 저널’(the journal of Experimental Child Psych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