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우주

[아하! 우주] NASA, 달 탐사 위한 ‘새 우주복’ 공개…100℃도 견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항공우주국(NASA)가 공개한 새 우주복을 입은 여성 (사진=AFP·연합뉴스)

▲ 미국항공우주국(NASA)가 공개한 새 우주복을 입은 여성 (사진=AFP·연합뉴스)

▲ 달 표면에서 토끼처럼 깡총깡총 뛰어다녀야만 했던 과거 아폴로 우주비행사의 모습

2024년, 인류를 달에 보낼 계획인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우주비행사들이 입을 새로운 디자인과 기능의 우주복을 공개했다.

NASA가 공개한 차세대 우주복은 우주 공간을 유영할 때 입을 수 있는 외부 전용 우주복과 우주선 내부에서 비행 시 입는 우주복 등 총 2종으로 구성돼 있다.

50년 전 기존의 우주복을 입은 아폴로 우주비행사들은 달 표면 위를 이동할 때 마치 토끼처럼 깡충깡충 뛰어야 했다. 관절 부위가 쉽게 구부러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xEMU‘(Exploration Extravehicular Mobility Unit)로 명명된 새 우주복은 이 같은 단점을 완전히 보완했다. 외형상으로는 기존의 우주복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신체 가동 범위를 넓혀 더욱 편안하고 몸을 구부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NASA가 공개한 새 우주복을 입은 모델은 두 팔을 구부려 머리 위로 올리거나, 상체와 무릎을 동시에 구부려 바닥에 있는 물체를 집어 올리는 ’미션‘에 모두 성공했다. 각각의 손가락을 모두 구부릴 수 있어 실용성과 편리함을 더욱 강조했다.

뿐만아니라 새 우주복에는 휴대용생명보조장치인 PLSS(Portable Life Support System)가 새롭게 장착됐다. 이 장치는 우주복에 전원을 공급하고 이산화탄소를 변형·재활용해 산소를 제공한다.

무엇보다도 우주비행사의 안전이 강화됐다. 달 표면을 덮고 있는 흙이나 날카로운 물질로부터 우주비행사를 보호하고, 영하 120℃ 이상 떨어지거나 영상 100℃ 이상 되는 지역에서도 체온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비상사태가 발생한 경우에도 이 우주복은 최대 6일 간 우주비행사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xEMU‘를 제작한 NASA의 우주복 엔지니어인 크리스틴 데이비스는 현지시간으로 15일 이를 공개하는 자리에서 “여성과 남성 우주비행사가 모두 입을 수 있는 우주복”이라면서 “우리는 우주로 가는 꿈을 가진 모든 사람들이 기회를 가질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NASA는 2024년 인류를 다시 달로 보내는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Artemis program)를 추진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