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일본] 곤봉으로 때리고 성추행도…日 교사 간 집단괴롭힘 점입가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일본의 한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교사들 간의 집단 괴롭힘 사건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추가로 공개됐다.

요미우리 신문 등 현지언론은 17일 고베의 한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한 시 교육위원회 조사결과 20개 항목의 집단 괴롭힘 행위가 새롭게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현지 사회를 발칵 뒤집은 이번 사건의 가해자는 40대 여교사와 30대 남자 교사 3명이다. 이들은 지난해 6월부터 1년여 동안 지도를 맡은 25세 후배 교사 1명을 집단적으로 괴롭혀왔다. 그간 알려진 집단 괴롭힘은 매운 카레를 억지로 먹이고 목을 조르고 폭언과 구타, 동료 여교사에게 성적인 메시지를 보내도록 강요하는 등의 총 10가지 행위였다.

그러나 이번에 고베시 교육위원회 조사결과 당초 알려진 10가지 행위 외에도 위에서 뛰어내려 몸을 누르는 등의 프로레슬링 기술 사용, 엉덩이에 물집이 잡힐 정도로 곤봉으로 때리기 등의 20개 행위가 추가됐다. 다만 피해교사는 총 50가지 집단 괴롭힘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어 행위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피해 교사 외에도 한 20대 여교사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교사는 "가해 교사들 중 30대 남자 교사에게 폭행을 당했으며 입고입던 체육복이 찢기고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16일 저녁 초등학교 학부모들은 가해교사들의 직접적인 사죄를 요구했지만 시 교육위원회 측은 가해교사도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상태로 당장 힘들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학부모는 “교사들이 집단괴롭힘 행위를 벌여 너무나 충격적”이라면서 “등교거부를 한 학생들도 있을 정도”라고 밝혔다.

학교 측의 대응도 도마 위에 올랐다. 해당 피해교사는 학교측에 지속적으로 도움을 요청했지만 교장과 교감이 묵과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전 교장 측은 “교장실에 있어 집단괴롭힘을 보지 못했다”면서 “교사들끼리 카레를 같이 해먹어 사이가 좋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정은혜 도쿄(일본)통신원 megu_usmile_887@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