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여기는 남미] 베네수엘라 공무원, 한달 급여 6달러…화폐 가치의 추락

작성 2019.11.11 09:29 ㅣ 수정 2019.11.11 09: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베네수엘라 국민 800만 명의 월소득이 7000원 밑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화폐 볼리바르의 가치가 날개 없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이다.

베네수엘라 중앙은행에 따르면 볼리바르-달러 환율은 지난 7일(현지시간) 2만4228.33볼리바르를 찍었다. 환율이 2만4000볼리바르를 넘어선 건 지난달 30일에 이어 두 번째다.

볼리바르-달러 환율이 뛰면서 달러로 환산한 베네수엘라 국민의 소득은 급락하고 있다.

최저임금을 받는 공무원 300만 명과 최저임금 수준의 연금을 받는 500만 명 등 800만 명의 월소득은 6.19달러(약 7160원)로 떨어졌다. 베네수엘라의 최저임금은 월 15만 볼리바르다. 그나마 지난달 중순 4만 볼리바르에서 인상된 임금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유엔은 일일소득이 1.25달러 미만인 경우 극단적 빈곤으로 본다.

이 기준으로 볼 때 베네수엘라 인구 2800만 중 최소한 800만 명은 '소득이 있는 극단적 빈민'인 셈이다. 기록적인 하이퍼인플레이션에 시달리고 있는 베네수엘라에서 지폐는 이미 휴지조각이 된 지 오래다.

현지 컨설팅업체 에코아날리티카에 따르면 베네수엘라의 전체 상거거래 중 53%는 달러로 이뤄지고 있다. 전 국민이 환율에 예민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환율은 국민을 조롱하듯 따라잡기 어려운 속도로 오르고 있다.

2018년 1월 10대1이었던 볼리바르-달러 환율은 같은 해 연말 6381만8000대 1까지 뛰었다. 1년 새 환율이 6381만 800배 뛴 것이다.


베네수엘라는 리디노미네이션을 단행, 화폐에서 '0(제로)' 5개를 지웠다. 1000원이 1원이 된 셈이다. 그러나 이후에도 환율 상승은 멈추지 않고 있다. 올해 외환시장 첫 개장일인 1월 2일 달러에 대한 볼리바르의 환율은 638.18대 1이었다. 환율은 38배 올라 2만5000볼리바르를 엿보고 있다.

이런 속도로 환율이 무서운 속도로 계속 오른다면 연말 베네수엘라의 최저임금이 5달러(약 5790원)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암울한 관측도 나오고 있다.

현지 언론은 "생활비로 턱없이 부족한 최저임금이 달러로 환산할 때 극단적 빈곤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국민적 자괴감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