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여기는 호주] 얼룩뱀에게 잡혔어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 생존한 박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룩뱀에게 목숨을 잃을 절대절명의 순간에도 포기를 하지 않아 살아남은 큰박쥐(Flying fox bat)의 동화같은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데일리 메일 호주판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13일(현지시간) 자정을 넘긴 12시 30분 경 브리즈번 서부 진달리에 사는 한 가족이 정원에서 나는 이상한 비명소리를 듣게 됐다. 비명소리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소리를 따라 간 정원에서 발견한 것은 놀랍게도 얼룩뱀에게 온몸이 칭칭 감겨 비명을 지르는 큰박쥐였다.

이 가족은 브리즈번의 뱀 전문가인 브라이스 로켓에게 연락했다. 현장에 도착한 로켓은 좀 더 자세히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다. 로켓은 얼룩뱀이 박쥐가 도망가지 못하게 똬리를 틀고 잡고 있었지만 잡아 먹지 못한 이유를 발견했다. 박쥐는 목숨을 잃을 절대절명의 순간에 얼룩뱀의 등허리를 꽉 물고는 얼룩뱀이 자신을 집어 삼키지 못하도록 필사의 저항을 하고 있었다.

로켓은 “박쥐가 안타깝긴 했지만 우리는 이런 상황에 그냥 자연의 순리에 따른다. 뱀도 먹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동한 그렇게 대치 상태가 있은 후 얼룩뱀은 도저히 박쥐를 감당해 내지 못하고 결국 박쥐를 풀어 주었다.



이후 로켓은 뱀과 박쥐 모두를 수거해 동물병원으로 데려왔다. 박쥐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날개 부분이 찢어졌고, 얼룩뱀은 박쥐한테 받는 등상처를 치료해야만 했다. 얼룩뱀과 박쥐는 상처를 치료한 후 다시 자연으로 보내질 예정이다.

로켓은 “가끔 뱀에 물린 작은 동물 때문에 연락이 오곤 하는데, 작은 동물이 목숨을 부지하는 경우는 매우 드문 일”이라며 “뱀의 등을 물고 절대 포기하지 않은 덕분에 박쥐는 자신의 목숨을 지켰다”고 말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