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새끼 고양이 5마리 품은 떠돌이 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길에서 발견한 뒤 추위로부터 보호하며 돌보던 새끼 고양이 5마리를 바라보는 떠돌이 개 ‘세레니티’

▲ 길에서 발견한 뒤 추위로부터 보호하며 돌보던 새끼 고양이 5마리를 바라보는 떠돌이 개 ‘세레니티’

집도 없어 떠돌던 떠돌이 개가 추운 날씨에 떨고 있는 새끼 고양이를 품어 보호한 사연이 알려져 뭉클한 감동을 주고 있다.

캐나다의 동물구조단체인 ‘반려동물 및 야생동물 구조대’(Pet and Wildlife Rescue)가 22일 SNS에 올린 사진과 글에 따르면 구조대는 약 2주 전 행인으로부터 도로를 떠돌고 있는 개를 구조해 달라는 신고 전화를 받았다.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간 구조대와 동물 쉼터 관계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현장에 있던 떠돌이 개 한 마리가 무려 5마리의 새끼 고양이를 추위로부터 보호하려 애쓰고 있었기 때문이다.

‘세레니티’(Serenity)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 이 암컷 떠돌이 개는 생후 2년 정도로 추정되며,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대와 동물 쉼터 관계자에 따르면 세레니티는 마치 자신의 새끼처럼 새끼 고양이들을 돌보고 있었으며, 외부에서 생활한 지 상당 시간이 지난 것으로 보였다.

쉼터 측은 아직 어린 새끼 고양이들은 입양을 보낼 수 있을 만큼 성장할 때까지 임시 가정에서 보호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위에서 새끼 고양이 5마리를 보호한 개 역시 이제는 따뜻한 집에서 새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도울 가족을 찾고 있다.

쉼터 측은 “외부에서 생활한 지 오래됐기 때문에 실내에서 생활하는 방법을 배워야 하는 상황이다. 또 매우 활발하고 활동량이 많아서 어린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세레니티를 키우기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벌써부터 세레니티를 입양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