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백주대낮 아무데서나 탕탕탕!…멕시코는 지금 무법천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무법천지를 연상케 하는 영상이 최근 멕시코에서 공개돼 사회에 공포감을 불어넣고 있다. 멕시코의 한 범죄카르텔이 소셜 미디어에 올린 영상은 지난해 12월 22일 치와와주 후아레스에서 발생한 청부살인현장을 촬영한 것.

영상을 보면 한 청년 청부살인업자가 얼굴을 드러낸 채 자동차에 내려 총을 꺼낸다. 청부살인 타깃은 신호에 걸려 대기하고 있는 빨강색 포드 픽업에 타고 있던 남녀다.

청년은 공범이 핸드폰으로 범행 장면을 촬영하고 있는지 확인하고는 픽업 옆으로 다가가 잔인하게 방아쇠를 당긴다. 청년은 모두 12발 총을 쏜 뒤 쏜살같이 범행 현장을 빠져나간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시 픽업엔 부부가 타고 있었다. 운전석에 앉아 있던 남편이 총을 맞고 쓰러지면서 멈춰 있던 픽업은 급발진, 인근 브라보 강가에 있는 가로수를 들이받았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 피습을 당한 부부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두 사람은 절명했다. 사건은 백주대낮에 공개된 장소에서 발생해 멕시코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현지 언론은 "신호에 걸려 대기하고 있는 운전자가 많았지만 범인은 얼굴도 가리지 않고 대범하게 살인을 저질렀다"며 "이제 더 이상 범죄에 안전지대는 없는 시대가 됐다"고 지적했다.

살인을 저지른 남자는 살인청부업자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영상을 공개한 건 깔끔하게 일을 처리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청부살인계약을 할 때 동영상 촬영을 약속했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사건이 벌어진 치와와주는 멕시코에서도 치안이 불안하기로 악명 높은 곳이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2019년 멕시코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의 80%가 10개 주에 집중돼 있다"고 최근 밝혔다. 치와와주는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지목한 10개 주 중 하나다.



멕시코 국가치안시스템 집행비서관실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치와와주에선 살인사건 2275건이 발생했다. 매달 200건 꼴로 살인사건이 발생한 셈이다.

현지 언론은 "치와와주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대부분이 청부살인, 범죄조직의 보복살인 등이었다"며 특단의 치안대책이 요구된다고 보도했다.

사진=영상 캡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