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호주산불 연기, 1만 km 태평양 건너 남미 대륙까지 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산불의 연기가 태평양을 건너 남미에 다다랐다.

칠레 언론은 6일(이하 현지시간) "호주에서 발생한 산불의 연기가 태평양을 건너 칠레에 도달, 하늘을 덮고 있다"고 보도했다.

호주에서 태평양을 건너 칠레까지의 거리는 약 1만1000km. 연기가 흩어지지 않고 태평양을 건너 칠레까지 닿았다는 건 호주 산불이 역대급 재앙이라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칠레 기상전문가 에디타 아마도르는 "(연기가 없는) 정상적인 기상조건이라면 맑아야 할 칠레 중부 지방의 하늘이 연기로 인해 현재 뿌옇게 변한 상태"라면서 "최소한 7~8일까지는 이런 상태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늘은 잿빛이 됐지만 다행히 연기는 칠레에 나쁜 영향은 주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아마도르는 "비가 자주 내리지 않는 지역에 연기가 집중해 있어 호주 산불의 연기로 인해 피해가 발생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태평양을 건넌 호주 산불 연기는 안데스산맥도 넘었다. 아르헨티나 기상청은 호주 산불의 연기가 아르헨티나에 진입했다고 6일 공식 확인했다.

기상청은 "태평양을 건넌 호주 산불의 연기가 칠레를 경유해 안데스산맥을 넘었다"면서 "연기는 안데스산맥을 약 5000m 높이로 통과했다"고 설명했다.

호주 산불의 연기가 아르헨티나에서 포착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아르헨티나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6일을 전후해 호주 산불의 연기가 아르헨티나까지 넘어온 적이 있다

아르헨티나 기상전문가 신디 페르난데스는 "당시에는 연기가 상당히 분산된 상태로 넘어와 아르헨티나에 피해를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행히 이번에도 연기는 피해로 이어지진 않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연기가 국민건강에 전혀 지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면서 "항공운항에도 불편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아르헨티나의 국내와 국제선 항공은 모두 정상 운항 중이다.

페르난데스는 "연기로 인해 하늘의 색깔이 짙은 회색으로 물들고 해가 질 때 평소보다 붉게 보인다는 것 정도가 전부일 것"이라면서 "특별히 국민이 체감하거나 목격하는 다른 현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칠레와 아르헨티나 등 남미의 언론들은 '호주 산불로 이미 600헥타르가 잿더미가 됐다"면서 "이번 호주 산불이 21세기 최악의 산불 중 하나로 기록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