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산불 진화 애쓰는 소방관 돕자…100m 초대형 피자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산불에서 고생하는 소방대원들을 위한 성금 모금 운동을 위해 호주에서 가장 긴 피자가 구워졌다. 그 길이만 100m에 이르고 무게는 400㎏ 정도가 나간다.



시드니 킬라위에 있는 이탈리안 식당 펠레그리니의 사장 피에르 모오이와 로즈메리는 5개월째 산불을 진압하기 위해 고생하는 소방관들을 위해 뭔가를 하고 싶었다. 그들은 호주에서 가장 긴 피자를 만들어 조각 피자를 판매해 얻은 수익금을 기부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오전 5시 30분부터 50명의 직원과 자원봉사자들이 피자를 만들 반죽을 준비했다. 1m 정도로 치대진 반죽은 다시 5m 길이의 피자 베이스로 만들어지고 그 위에 모차렐라 치즈와 토마토소스를 얹고 서로 연결해 대형 컨베이어 벨트 형식의 오븐에 구워냈다.

구워내진 피자는 바질과 오레가노, 올리브 오일이 더 해지며 마지막 장식을 마쳤다. 이렇게 해서 6시간 만에 100m 길이에 폭 40㎝, 무게 400㎏의 초대형 마르게리타 피자가 만들어졌다.

이 피자는 다시 4000여 조각으로 나뉘어 모금운동에 참가하는 시민들에게 팔려나갔다. 이른 아침부터 피자를 구워내는 맛있는 냄새가 진동했고, 조깅하던 사람들도 멈추고는 무슨 일인지 호기심을 가지고 바라봤다. 드디어 피자가 완성된 11시 30분쯤부터 모인 시민들은 3000여 명. 이들은 피자 조각을 맛있게 먹고는 성금을 모금하기 시작했다.

피자 모금 운동에는 뉴사우스웨일스주 화재방재청 소방관들과 그들의 어린 자녀들도 참석해 피자를 즐기기도 했다. 이날 모인 성금은 화재방재청에 전달됐다. 피에르 모오이 대표는 “세계 기록을 경신하지는 못했지만 이 행사를 통해 뜻깊은 일을 할 수 있어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5개월째 불타고 있는 호주 산불로 3명의 호주 의용소방관이 산불 진압 과정에서 사망했고, 23일에는 소방 항공기가 추락하면서 호주 산불 진압을 위해 참가한 미국인 소방대원 3명이 순직했다. 또한 수십 명의 소방관이 화상과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이번 산불로 현재 32명이 사망했고 3000여 채의 가옥이 전소됐으며 최소 10억 마리의 야생동물이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이삭_잇츠어랏/인스타그램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