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뭘 해도 ‘불만 가득한’ 표정짓는 강아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벨 에반스 인스타그램

잔뜩 튀어나온 입으로 불만 가득한 표정을 짓고 있는 강아지 한 마리가 미국의 SNS 이용자들을 사로잡았다.

미국 버지니아주에 사는 벨 에반스(47)는 생후 11개월 된 ‘브뤼셀 그리펀’ 종의 반려견 ‘치코’를 포함해 총 4마리의 반려견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치코는 단연 눈에 띄는 얼굴을 가졌다.
 
에반스는 “치코를 봤을 때 비뚤어진 입, 중심이 어긋난 턱이 처음 눈에 들어왔다”면서 “투덜거리는 것 같기도 하고, 짜증난 듯도 보이지만 사실 치코는 매우 활기찬 반려견”이라고 자랑했다.

▲ 사진=벨 에반스 인스타그램

▲ 사진=벨 에반스 인스타그램

귀여운 의상과 모자로 치장한 치코의 사진을 SNS에 공유하는 것을 즐기는 그녀는 치코가 다른 사람들의 마음도 사로잡았다고 밝혔다. 특히 비뚤어진 입으로 눈을 가늘게 뜬 표정의 치코가 가장 인기가 많다고 전했다.
 
어떤 의상을 입든 어떤 간식을 먹든 툴툴거리는 듯한 표정 때문에 때로는 오해를 사기도 한다. 에반스는 “강아지가 정말 괜찮은 것인지 걱정하는 사람들의 문의도 많이 받는다”라고 말했다.

▲ 사진=벨 에반스 인스타그램


 
브뤼셀 그리펀 종의 강아지들은 쾌활하고 다정한 성격에 영리함까지 갖춘 종이다. 다만 원래 주둥이가 짧고 약간 합죽이다. 2017년 열린 제29회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모’ 역시 브뤼셀 그리펀 종이다. 치코 역시 다른 브뤼셀 그리펀 종과 마찬가지로 특유의 입 모양을 가지고 있지만, ‘모’보다는 훨씬 불만에 찬 듯 보인다.
 
에반스는 브뤼셀 그리펀 종에 대해 “10살짜리 퍼그 믹스 종과 6살짜리 퍼그, 3살짜리 보스턴 테리어 퍼그 믹스 등 다른 세 마리의 강아지들과도 잘 어울린다”라고 칭찬하면서 “뭘 하든 같은 표정이지만, 묘하게 달라지는 치코의 표정을 보는 게 낙”이라고 못생긴 개 선발대회에도 관심을 드러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