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코로나19 사태’에…17세 소녀, 손 소독제 놓고 싸우다 칼부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로 방역 마스크나 손 소독제 등의 품귀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고 대만 중시전자보 등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한 대형마트에서 마지막 손 소독제를 놓고 두 소녀가 다투던 중 한 소녀가 다른 소녀를 비롯해 자신을 말리는 나이 든 여성을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11일 오후 3시쯤 중국 장쑤성 양저우시 바오잉(宝应)현에 있는 이 마트에서 17세 소녀는 71세 여성과 9세 소녀를 흉기로 찌르고 그 자리에서 구속됐다. 원인은 매장에 딱 1개 남은 손 소독제를 두고 벌인 쟁탈전 탓이었다.

사건 당시 현장에서 17세 소녀와 9세 소녀가 소독제를 두고 말다툼 끝에 심각한 싸움으로까지 번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두 소녀의 난투극을 보다 못한 71세 여성이 개입하면서 17세 소녀가 소지하고 있던 흉기을 휘둘러 이 여성과 9세 소녀가 찔렸다는 것이다.

당시 현장의 모습은 주변에 있던 다른 고객이 영상으로 촬영해 SNS에 올리면서 확산했다. 영상에는 어깨 부위에 꽤 많은 피가 나면서 바닥에 쓰러져 있는 71세 여성의 모습과 함께 사건 이후 가해자인 회색 패딩코트 차림에 분홍색 마스크를 착용한 17세 소녀가 수갑을 차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17세 소녀는 왕이라는 성만 알려졌으며 현지 공안 조사에서 소녀의 가족은 “딸은 1년 전부터 정신 질환을 앓고 있으며, 때때로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덮칠 것이라는 망상에 사로 잡힌다”고 밝혔다.

당시 흉기에 찔린 여성과 소녀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고 제때 치료를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건을 담당한 바오잉현 공안국은 공식 SNS를 통해 “이번 사건으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도 “사건이 일어난 원인은 사람들의 광기와 분별력 상실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사진=칸중궈/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