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CNN “마스크 착용한 아시아가 ‘정답’…한국, 마스크로 코로나 위험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현지시간으로 1일, 수제 마스크를 착용한 미국 의료진의 모습(사진=AP 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가 아니면 좀처럼 마스크를 쓰지 않던 미국과 유럽인들이 마스크 착용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자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를 일찌감치 시작한 한국 등 아시아 사례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CNN은 현지시간으로 1일 “마스크 착용에 대해 아시아가 옳을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CNN은 “코로나19 사태 초반부터 홍콩과 다른 많은 아시아 국가 정부는 증상의 여부와 관계없이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장했다. 하지만 이를 바라만 보고 있던 일부 서방 언론은 실제로 전염병을 저지하는 아시아 국가의 마스크 쓰기 권고를 ‘강박’으로 치부해다”고 전했다.

이어 “타이완과 한국, 중국 본토 등은 모든 장소에서 마스크를 쓸 것을 권장했고, 이는 유럽과 북아메리카 등 마스크를 권장하지 않았던 국가들에 비해 전염병이 급속도로 퍼지는 것을 성공적으로 막았다”고 덧붙였다.

CNN은 캘리포니아대학 미생물 전문가인 애드리안 버치 박사가 “집에서 직접 만든 수제 헝겊 마스크라 할지라도 올바르게 착용하고 손으로 만지지만 않는다면 바이러스로 인한 피해와 노출을 감소시킬 것”이라고 말했다며 인터뷰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코로나19와 관련한 증상이 없다면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으며, 마스크는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인과 간병인을 보호하는데 써야 한다고 주장했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권고가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CDC는 세계보건기구(WHO) 및 여러 다른 공중 보건기관 및 전문가들을 앞세워 마스크가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보호기능을 제공하지 않으며, 의료인과 환자의 보호자에게 필요하다는 주장을 고수했다.

결국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1일 미국 공영라디오 NPR과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환자 4명 중 1명이 ‘무증상 감염자’ 일 수 있다며 이에 따라 마스크 권고 정책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며 기존의 입장을 뒤집어야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1일 코로나19 확산 억제와 관련해 마스크 착용이 나쁘지 않다면서도 “스카프도 매우 좋을 것”이라며 스카트 대용론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자 마스크 착용에 부정적이었던 미국 당국 역시 ‘착용 권고’ 쪽으로 궤도 수정을 검토하고 있다는 의미지만, 내부에서는 여전이 이견이 존재해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대응 TF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CNN방송 인터뷰에서 “우리가 충분한 마스크를 확보하게 되는 상황이 되면 마스크 사용에 대한 권고를 보다 확대하는 방안에 대한 매우 진지한 고려가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