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사회적 거리두기 위해 동그라미 그려놓으니 ‘길냥이들 줄소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회적 거리두기 위해 동그라미 그려놓으니 ‘길냥이들 줄소환’

고양이에게는 특이한 습성이 많아서 그런 점이 일부 사람을 매료하기도 하는 데 그중 하나가 바로 동그라미 같이 둘러싸인 무언가가 있으며 그 안에 들어가 있는 것이다. 이는 오래 전 절연 테이프나 전기코드 또는 끈 등으로 검증(?)하는 것이 유행처럼 확산해 고양이 소환이나 고양이 전송 장치로 불리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런데 최근 고양이의 이런 습성이 의외의 장소에서 집단 발현한 모양이다.

13일(현지시간) ‘더 필리핀 스타’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필리핀 수도권인 메트로마닐라의 케손시티에 있는 한 슈퍼마켓 앞에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원형 표지는 인근 고양이들의 휴식처가 되고 말았다.

현재 이 동남아시아 국가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기 위해 이 마트와 같은 상점 앞 바닥에 흰색의 원형 표지를 일정 거리를 두고 그려 놨다. 이는 그 안에 서 있으면 앞뒤 사람과 일정 거리를 유지할 수 있게 한 것인데 이 표지에 가장 먼저 반응한 이들은 사람이 아니라 바로 고양이들이라는 것이다.

트위터 등 SNS에 공유된 사진에는 가게 앞 바닥에 흰색 페인트로 칠해둔 원형 표지 속에 인근 길고양이들이 찾아와 한자리씩 차지하고 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그것도 공유된 사진에는 세 마리의 고양이가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이어서 사람들보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대로 실천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렇다면 이들 고양이는 왜 딱히 지형지물이 있는 것도 아닌 땅바닥에 그려져 있는 동그라미 안에 들어가 있는 것일까.

여기에는 몇몇 가설이 있지만, 미국의 고양이 행동 전문가인 미셸 나겔슈나이더는 인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는 예전부터 갖춰진 고양이의 생존 본능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문가에 따르면, 고양이가 상자나 이런 표지 에 들어가는 행동은 흔히 볼 수 있는 것으로, 이들 고양이는 포식자를 피하거나 먹잇감으로부터 은폐하기 위해 무언가로 둘러쌓인 밀폐된 공간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또 2014년 연구에서는 보호소에 있는 고양이에게 짧은 기간이라도 숨을 수 있는 상자를 제공하면 심리적으로 안정돼 스트레스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사실로부터 고양이에게 있어서 상자 안은 물론, 비록 그려놓은 원형 표지라도 둘러싸인 고리 안에 몸을 두면 안정감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습성이 모든 고양이에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고양이는 개별적으로 차이가 커 이런 곳에 들어가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개체들도 있다.

그렇지만 고양이의 세계에서는 1~2m 정도 서로 거리를 두는 것이 일반적이다. 물론 사이가 나쁜 고양이 사이라면 거리를 더 벌리고 친하다면 거리는 더 줄어든다고 미셸 나겔슈나이더는 덧붙였다.

사진=더 필리핀 스타/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