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가까이 오지 마!” 로드킬 당한 남매 지키는 안타까운 개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에서 로드킬 당한 남매를 떠나보내지 못한 채 곁을 지키는 떠돌이 개의 안타까운 모습이 포착됐다.

피플닷컴 등 미국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주 남부 킹즈빌의 야생동물 보호센터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22일, 길가에 쓰러진 개가 있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현장에서는 대로 한복판에 검은색 털을 가진 개 한 마리가 누워있었고, 그 옆을 지키는 또 다른 개가 발견됐다.

보호센터 측에 따르면 누워있던 개와 그 곁을 지키는 개는 카타홀라 믹스견으로, 생김새 등을 보아 남매지간으로 추측됐다. 누워있던 개는 이미 세상을 떠난 후였고, 남매의 죽음을 확인하고서도 현장을 떠나지 못한 개는 적대감을 보이며 시체를 지키고 있었다.

이 개는 보호센터 직원이 가까이 다가가 도움을 주려 했지만 연신 공격적인 자세로 접근을 막았다. 사람들이 한참을 애쓴 뒤에야 개는 남매의 시체 곁에서 물러났고, 이후 구조대로 옮겨질 수 있었다.

당시 현장에서 구조작업에 동참한 센터 직원은 “남매의 시체를 지키고 있던 아이는 수컷이었다. 그 누구도 남매를 건드릴 수 없다는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었다”면서 “이 아이에게는 특별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건강상태는 양호한 편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아마도 죽어 있던 남매는 로드킬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보호소로 옮겼지만 여전히 혼란스러움을 느끼고 있다”면서 “오랫동안 떠돌이 개로 살았던 것 같다. 현재는 안전한 환경에서 보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호센터 측은 죽은 남매를 지키려 했던 이 개에게 수호자’라는 뜻의 가디언’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사연을 접한 사람들의 입양 문의가 쏟아지고 있지만, 보호센터 측은 심리적인 건강을 회복한 후에 입양을 허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