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오염된 물건보다 ‘호흡·대화’가 감염위험 더 높인다 (中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묻어있는 물체를 손으로 만지는 행동보다, 대화나 호흡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전파될 확률이 더욱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연구진이 코로나19 확진자 3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연구 참여자들의 호흡 과정에서 분출되는 바이러스 샘플과 병원 기물(물체) 및 공기 중에서 채취한 바이러스 샘플 약 300개를 분석했다.

그 결과 환자의 호흡기에서 호흡과 함께 분출된 바이러스의 양이 물체에 남아있던 바이러스에 비해 3배 더 많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또 환자의 호흡기에서 분출된 바이러스의 양은 병원 복도와 병실의 공기 중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양보다 4배 더 많았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원인 바이러스인 ‘SARS-CoV-2’가 물체의 표면 성질이나 장소에 따라 각기 다른 비율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화장실에서 ‘SARS-CoV-2’가 발견된 비율은 16.7%였으며, 병원 바닥에서는 12.5%, 병원 계단 등의 난간과 문, 출입문에서 발견된 비율은 4% 정도였다.

숨을 내쉬거나 말을 하는 과정에서 분출되는 바이러스의 양은 바이러스 보유자의 증상 정도 및 연령에 따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지 3일 이내에는 호흡기를 통해 1분당 105개의 바이러스 입자가 배출됐고 이후부터는 배출되는 바이러스의 양이 줄어들었다. 또 50대 이상의 감염자가 이보다 젊은 감염자에 비해 내쉬는 호흡 과정에서 배출하는 바이러스의 양이 더 많았다.

연구를 이끈 중국 베이징 질병통제예방센터의 마졘신 교수는 “우리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호흡이나 대화를 하는 도중 호흡기에서 분출되는 침방울이나 직접적인 접촉이 그 어떤 것보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파되는데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호흡을 내쉬는 과정에서 확연하게 다량의 바이러스가 분출되고, 이것이 집단 감염을 넘어 팬데믹으로 이어진 원인으로 분석된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반드시 마스크를 사용하고 공기를 환기하는 것이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는데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