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가장 작고 빠르다…美 연구진, 바퀴벌레 닮은 마이크로 로봇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장 작고 빠르다…美 연구진, 바퀴벌레 닮은 마이크로 로봇 개발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이 바퀴벌레에서 영감을 얻어 지금까지 나온 마이크로 로봇 가운데 가장 작으면서도 가장 빠르게 움직이는 로봇을 만들어냈다.

3일(현지시간) 하버드대에 따르면, 하버드 공학·응용과학대학(SEAS)과 하버드 생물영감공학연구소 공동연구진은 기존 모델보다 크기는 절반 정도밖에 안 되지만 거의 두 배 더 빠르게 이동하는 마이크로 로봇을 개발했다.

이 로봇은 하버드 이동식 마이크로 로봇이라는 의미로 HAMR(Harvard Ambulatory Microrobot)로 불리는 길이 4.4㎝의 기존 모델보다 작은 길이 2.25㎝여서 HAMR-주니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HAMR-주니어는 크기가 작아졌지만, 이동 속도는 1초에 몸길이의 13.9배인 31.27㎝를 움직인다. 이는 초당 36.96㎝를 움직이는 기존 모델보다 상대적으로 거의 두 배나 빠른 것이다.

게다가 중량은 기존 1.65g에서 0.32g으로 5분의 1 수준으로 줄었지만, 적재 중량은 기존 1.44g에서 3.2g으로 오히려 늘었다.



이뿐만 아니라 이번 로봇은 도약하며 걷거나 능숙하게 회전하는 등 이동 능력까지도 개선됐다.

바퀴벌레 로봇 개발을 주도한 하버드 연구원 출신 카우식 자야람 콜로라도대 볼더캠퍼스 기계공학과 조교수는 “이 정도 크기의 대다수 (마이크로) 로봇은 매우 단순해 기본적인 이동 능력을 보여줄 뿐”이라면서 “그런데 우리는 크기 탓에 재주나 제어능력을 절충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이번 로봇으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이번주 2020년도 국제 로봇·자동화 컨퍼런스(ICRA·International Conference on Robotics and Automation)에서 발표됐다.

사진=하버드대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