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코로나19로 주인 잃은 53세 거북이, 완벽한 새 가족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로 주인 잃은 53세 거북이, 완벽한 새 가족 찾았다

주인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다가 숨져 거처를 잃은 반려 거북 한 마리가 한 동물보호단체의 도움으로 새 가족을 찾은 사연이 미국에서 전해졌다.

보스턴글로브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매사추세츠주 동부 도시 월섬에서 주인 여성과 몇십년을 함께 살아온 암컷 거북이 한 마리가 얼마 전 코로나19 확산 탓에 가족을 잃는 비극을 겪었다.

미즈 제니퍼라는 이름의 이 거북이는 주인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하면서 지난달 9일부터 보스턴에 있는 동물보호시설 매사추세츠동물학대방지협회 에인절동물의료센터(MSPCA-Angell)에 맡겨져 생활했다.

주인과 다시 만날 때까지 이 시설에 임시 보호됐던 미즈 제니퍼는 보호 기간 중인 그달 20일 53세 생일을 맞기도 했다. 주인과 떨어져 의기소침했을 이 거북을 위해 시설 직원들과 자원봉사자들은 생일 축하 파티를 열어주고 최애 음식인 민들레로 장식한 과일케이크도 선물했다.

하지만 같은 주, 미즈 제니퍼의 주인이 끝내 숨지면서 이 거북은 갈 곳을 완전히 잃은 것이었다.



이에 따라 시설 측은 미즈 제니퍼를 위해 새 주인을 찾아주기로 하고 희망자 모집에 나섰다.

이 소식은 현지 언론과 SNS로 알려졌고 입양을 자처하는 사람들의 문자메시지와 전화가 3000건 이상 쇄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설 측은 고령인 미즈 제니퍼를 잘 돌볼 수 있는 가족을 찾기 위해 신중하게 검토했고, 새 주인으로 보스턴 시내에 사는 여성 과학자로 정했다. 이 여성은 거북이를 연구하고 있어 거북이의 습성과 생태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이에 따라 미즈 제니퍼를 임시 보호하던 시설 직원들과 자원봉사자들은 이 거북이가 앞으로 50년을 더 살아 100세를 넘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MSPCA-Angell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